청와대 “G20 한미정상회담 1일 새벽 개최”

서울-노재완 nohjw@rfa.org
2018-11-30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지난 24일 미국 뉴욕 롯데 뉴욕팰리스 호텔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정상회담을 열고 있다.
지난 24일 미국 뉴욕 롯데 뉴욕팰리스 호텔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정상회담을 열고 있다.
사진 - AP/Evan Vucci

앵커: 한국 청와대는 한미 정상회담이 한반도 시간으로 1일 새벽 G20, 주요 20개국 정상회의가 열리는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개최된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노재완 기자 보도합니다.

한미 정상회담의 개최 시간이 확정됐습니다.

G20, 세계 주요20개국 정상회의 참석차 아르헨티나를 방문 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한국 문재인 대통령이 한반도 시간으로 1일 새벽 3 15분에 만난다고 한국 청와대가 30일 발표했습니다.

한국 청와대는 이날 한미 정상회담 일정을 전하면서 “양자회담장에서 열리는 것으로 확정됐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청와대는 한미 양측이 일단 개최 시간만 확정했고 형식 등에 대해선 추가 협의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백악관은 이번 한미 정상회담 형식을 두고 격식에 구애받지 않는 약식회담을 지칭하는 ‘풀 어사이드’(pull aside)가 될 것이라고 했으나 청와대 관계자는 “풀 어사이드가 아닌 (공식) 양자회담이 열린다는 뜻”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서울에서 RFA 자유아시아방송 노재완입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