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스 정부 “2차 미북회담 개최, 언제든 준비”

워싱턴-김소영 kimso@rfa.org
2018-07-06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북한이 2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지로 스위스를 염두에 두고 회담장 등을 모색하고 있다는 일본 언론의 보도가 나왔다.
북한이 2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지로 스위스를 염두에 두고 회담장 등을 모색하고 있다는 일본 언론의 보도가 나왔다.
연합뉴스 제공

북한이 비핵화 문제 등을 놓고 미국과 본격 협상을 하기 위한 제2차 미북 정상회담 개최지로 스위스를 고려하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스위스 정부가 환영의 뜻을 밝혔습니다.

스위스 외교부 대변인은 6일 제2차 미북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에 대한 자유아시아방송의 논평 요청에 “만약 (미북회담 개최를) 요청한다면, 스위스는 언제든 좋은 회담 장소를 제공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현재로서는 관련 국가들로부터 요청이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If so requested, CH is always ready to provide its good offices. There is currently no request from the parties concerned.)

일본 도쿄신문은 6일 북한은 올 가을 후반부터 내년 사이 제2차 미북 정상회담을 비롯해 한국과 중국을 포함한 대규모 협상이 불가결하다고 보고 스위스를 유력 개최 후보지로 염두에 두고 준비 중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신문은 북한이 스위스의 수도 베른이나 제네바, 다보스 등에서 회의장을 알아보는 등 실질적인 준비도 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