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안보보좌관 “추가 미북정상회담 적절성 따질 것”

워싱턴-이상민 lees@rfa.org
2020-02-12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11일 워싱턴의 아틀란틱 카운슬에서 열린 좌담회에서 발언하는 로버트 오브라이언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11일 워싱턴의 아틀란틱 카운슬에서 열린 좌담회에서 발언하는 로버트 오브라이언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동영상 캡쳐

앵커: 로버트 오브라이언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향후 미북 정상회담을 추가로 개최하는 것이 적절한지 여부는 지켜봐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미국에 좋은 합의가 도출될 수 있다는 조건에선 정상회담을 마다하지 않겠다는 설명입니다. 이상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11일 워싱턴DC의 민간연구 기관 애틀란틱카운슬에서 열린 좌담회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싱가포르 미북 정상회담에서 한 약속을 지키는 쪽으로 협상이 이어진다면 미북 협상이 계속되는 것을 보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오브라이어 보좌관: 우리는 김정은 위원장이 싱가포르 미북 정상회담에서 한 비핵화 약속을 지키길 바랍니다. 우리는 계속 노력할 것이고 두 지도자 간에 또 다른 정상회담을 갖는 것이 적절한지는 지켜볼 것입니다.

그는 아직 추가 미북 정상회담에 대한 일정이 잡혀 있지 않지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미국인에게 좋은 합의를 얻을 수 있다면 미북 정상회담에 나설 의향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미국 CNN 방송은 10일 관계자들을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은 11월 미국 대통령 선거 전 북한과의 추가 정상회담을 원하지 않는다고 밝혔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날 오브라이언 보좌관의 발언에 대해 일각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에서 3차 미북 정상회담에 나설 수 있다는 미국 정부의 입장을 재확인한 것으로 해석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