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아세안10개국, 공동의장성명 채택…“북 미사일 발사자제 촉구”

서울-목용재 moky@rfa.org
2019-11-26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후 부산 벡스코 콘벤션홀에서 열린 2019 한·아세안 특별 정상회의 공동언론발표에서 발언하고 있다. 문 대통령과 아세안 정상들은 이번 특별정상회의 결과 문서로 '평화, 번영과 동반자 관계를 위한 한·아세안 공동비전 성명' 및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공동의장 성명'을 채택했다. 왼쪽은 아세안 의장국인 태국의 쁘라윳 짠오차 총리.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후 부산 벡스코 콘벤션홀에서 열린 2019 한·아세안 특별 정상회의 공동언론발표에서 발언하고 있다. 문 대통령과 아세안 정상들은 이번 특별정상회의 결과 문서로 '평화, 번영과 동반자 관계를 위한 한·아세안 공동비전 성명' 및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공동의장 성명'을 채택했다. 왼쪽은 아세안 의장국인 태국의 쁘라윳 짠오차 총리.
/연합뉴스

앵커: 한국과 아세안 10개국이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서 채택한 공동의장 성명을 통해 북한에 추가적인 미사일 발사를 자제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서울의 목용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의 결과물인 공동의장 성명에 모든 유엔 회원국들이 대북제재를 이행해야 한다는 내용이 명시됐습니다. 공동의장 성명에는 북한에 추가적인 미사일 시험 발사를 중단하라고 촉구하는 내용도 담겼습니다.

한국과 아세안 10개국 정상들은 26일 공동의장 성명을 통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국제적인 노력과 모든 유엔 회원국들의 안전보장이사회 의무 준수가 중요하다는 것을 재확인했다”며 “또한 북한에 추가적인 미사일 시험 발사를 자제하라고 촉구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과 함께 이번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공동의장국인 태국, 타이의 쁘라윳 짠오차 총리도 이날 공동 기자설명회에서 “유엔 안보리 결의, 대북제재와 관련된 협정, 협약 등이 완전히 이행되길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한국과 아세안 국가 정상들은 미북대화의 조속한 재개도 촉구했습니다.

한국과 아세안 국가 정상들은 성명을 통해 “당사국 간의 지속가능한 대화가 중요하다”며 “차기 협상이 조기 개최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지난 10월 스웨덴, 스위리예 스톡홀름에서 개최된 미북 실무협상에 대해 환영의 입장을 밝히기도 했습니다.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공동 기자설명회에서 “한국과 아세안 국가들은 한반도를 포함한 동북아시아의 평화와 안정을 위해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 아세안 국가들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구축을 위해 아세안지역안보포럼, ARF 등 아세안 주도 지역 협의체를 활용해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증진’을 주제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업무오찬도 주재했습니다. 한·아세안 정상회의에서 한반도 문제만을 논의하기 위해 별도로 이 같은 행사가 개최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미북 실무협상이 조기에 재개돼 실질적인 성과가 도출될 수 있도록 아세안 국가들이 관련국들에 메시지를 발신해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의 실질적 진전을 위한 한국 정부의 외교적 노력도 소개하면서 이에 대한 아세안 국가들의 지지와 협력을 요청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