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국경통제 보안인력 배로 증강

서울-이명철 xallsl@rfa.org
2019-07-16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북중 국경지역인 신의주 압록강변에서 북한 경비병들이 초소를 지키고 있다.
북중 국경지역인 신의주 압록강변에서 북한 경비병들이 초소를 지키고 있다.
ASSOCIATED PRESS

앵커: 북한이 국경지역 주민 감시와 통제 강화의 목적으로 보위원과 보안원 인력을 배로 증강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주민들은 당국이 국경통제를 핑계로 더 많은 뇌물을 받아내기 위해 술책을 부리는 것이라며 비난하고있다고 소식통들은 전했습니다.

북한 내부 소식 이명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함경북도의 한 소식통은 14일 ”국경지역에 대한 감시와 통제를 강화할 목적으로 담당보안원들과 보위원들의 인력이 배로 증강 되었다” 면서 ”기존에는 보안원 한 명과 보위원한 명이 1개 조를 무어 국경지역의 한 개 동이나 리를 담당해왔는데 요즘에는 한 개 동에 복수의 보안원(경찰)과 보위원(보위부)이 배치되는 등 감시 인력이 대폭 증강 되었다” 고 자유아시아방송에 밝혔습니다.

소식통은”이번 국경지역에 대한 사법당국의 인력 증강은 지속적으로 이어지는 탈북을 막기 위한 것으로 판단된다”면서 ”요즘에는 탈북을 시도하는 사람들이 가족, 친척들로 그룹을 형성해 탈북하는 사례가 많아 국경 보안 인력을 크게 보강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소식통은 “보안원과 보위원 등 감시 인력이 증강되면서 국경지역에 대한 감시와 통제는 이전보다 훨씬 강화 되었다”면서 ”요즘에는 국경지역 분위기가 살벌해 일상적인 대화를 나누던 주민들도 서로 눈치를 보며 한 자리에 모이는 것을 피하고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서 ”국경지역에서 탈북자 가족과 한국에 있는 가족 사이에 전화를 연계해주고 돈벌이를 하던 브로커들도 감시망을 벗어나지 못해 극도로 조심하고 있다”면서 ”한국에 있는 가족과 전화통화를 하려면 보위원, 보안원에 직접 뇌물을 고이고 그들의 입회 하에 통화를 해야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와 관련 양강도의 한 소식통은 같은 날 ”국경 감시인력이 배로 증강되면서 주민들이 장사 등 생계 목적으로 중국을 드나들며 행하던 밀수 행위도 요즘엔 꽉 막혀버린 상태”라면서 ”이로 인해 밀수로 생계를 이어가던 상당수의 국경 지역 주민들이 생활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서 ”전에는 보따리 밀수 등 불법행위를 하다 적발되어도 낯 익은 담당보안원이나 보위원에게 뇌물을 주면 바로 해결되었는데 감시 인력이 배로 불어나면서  뇌물 액수도 배로 늘어났다”면서 “주민들은 당국이 주민 착취 수단으로 국경 통제를 이용하고 있다며 비난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