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국경연선 지역에서 검열 시작

서울-김지은 xallsl@rfa.org
2017-08-24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북한 국경경비대원들이 신의주에서 주민들을 검열하고 있다.
북한 국경경비대원들이 신의주에서 주민들을 검열하고 있다.
AFP PHOTO

앵커: 북한이 최근 정세긴장을 강조하는 한편 국경연선 지역에 대한 검열을 시작했다는 소식입니다. 국경지역의 군부대에 이어 주민들도  검열대상에 포함되었다고 소식통들은 밝혔습니다.

북한 내부소식 김지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함경북도의 한 소식통은 20일 “8월 중순 두만강 국경연선에 국무위원회 지시로 발족된 검열대가 들어왔다”면서 “검열은 중앙당조직지도부 산하 검열기관인 군생활지도과와 국가안전보위성이 합동으로 진행하고있다”고 자유아시아방송에 언급했습니다.

소식통은 “조-중 국경일대의 군인들과 주민들은 정세가 긴장될 때마다 들이닥치는 중앙의 검열놀음에 불만을 터뜨리고 있다면서 “국경경비대와 미리 짜고 식량과 생필품 밀수로 살아가던 주민들이 생계에 타격을 받게 되었다”고 지적했습니다.

소식통은 또 “국경경비대에 대한 검열은 군부대의 기강을 바로잡기 위한 것으로 알려졌다”면서 “주로 사민(일반주민)들과 접촉해 중국과 밀수를 하거나 탈북을 방조하는 행위가 검열의 주요 대상”이라고 전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 “중앙의 검열이 시작되면서 국경경비대와 결탁해 진행하던 밀수가 완전히 차단되었다”면서 “탈북방조와 밀수로 수입을 올리던 군부대는 물론 주민들마저 상당한 타격을 입고 있는 상황”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와 관련 양강도의 한 소식통은 21일 “김정숙군 주둔 국경경비대 25여단에 국무위원회가 직접 보낸 중앙검열단이 들이닥쳤다”면서 “8월 들어 정세가 최고조로 긴장되는 것과 때를 같이해 합동검열이 시작된 것”이라고 자유아시아방송에 밝혔습니다.

소식통은 “국경지역검열은 국무위원회 산하 인민무력성과 국가보위성이 합동으로 벌이는 것”이라면서 “검열이 시작되자 국경경비대 군인들은 주민들과의 접촉을 차단하고 그동안 해오던 중국과의 작업(밀수)을 모두 중단했다”고 언급했습니다.

그러면서 소식통은 “지금까지 국경연선에서의 밀수와 탈북 행위는 경비대 군인들과 지역 주민들의 경제적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져 가능했던 일”이라면서 “정세긴장을 핑계로 하고 있지만 국경통제에 나선 중앙의 속셈은 밀수와 탈북을 차단하려는 데 있다”고 불만을 터뜨렸습니다.

소식통들은 정세긴장을 빌미로 검열을 붙여 주민들과 군인들의 생계를 위협하기 보다는 국경경비대 병사들과 주민들의 식생활을 먼저 해결해주는 것이 당국이 해야 할 일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