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총장 “자유∙평화 위협 도발에 안보리 차원 명확히 대응”

서울-이정은 leeje@rfa.org
2022.09.21
Share on WhatsApp
Share on WhatsApp
유엔총장 “자유∙평화 위협 도발에 안보리 차원 명확히 대응” 윤석열 대통령이 20일 미국 뉴욕 유엔사무국에서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과 면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앵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윤석열 한국 대통령과의 면담에서 자유와 평화를 위협하는 도발에 대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차원에서 명확히 대응할 것을 강조했습니다

 

서울에서 이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현지시간으로 20일 미국 뉴욕 소재 유엔 본부에서 미국을 방문 중인 윤석열 한국 대통령과 면담을 가졌습니다.

 

한국 대통령실에 따르면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이 자리에서 자유와 평화를 위협하는 도발에 대해서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차원에서 명확히 대응하겠다고 말하며 윤석열 대통령과 한국은 유엔을 믿어도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김은혜 한국 대통령실 홍보수석 (20일 현지 기자설명회): (구테흐스 총장은) 자유와 평화를 위협하는 도발에 대해서는 안보리 차원에서 명확한 대응을 할 것임을 분명히 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은 북한이 핵실험을 재개하거나 추가 핵도발을 감행할 경우 국제사회가 한 목소리로 단호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지속적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습니다.

 

또 북한이 문을 열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강구하고 동북아와 세계 평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김은혜 한국 대통령실 홍보수석 (20일 현지 기자설명회): (윤석열 대통령은) 북한이 그동안 닫힌 문을 열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강구해서 동북아와 세계 평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그렇게 한반도가 노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더해 북한이 개방을 선택한다면 한국 정부와 국제금융기구 등이 북한에 대한 대규모 투자와 북한 내 기반시설 구축을 위한 금융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돌이킬 수 없는 비핵화와 한반도의 지속가능한 평화를 이루기 위한 노력에 대한 구테흐스 사무총장의 지지에 감사를 표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아울러 한국전쟁 당시 유엔은 공산 침략에 대응해 유엔군을 파병하고 한국의 자유를 지켜줬다며 한국과 유엔은 뗄레야 뗄 수 없는 관계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에 대해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한국은 유엔 회원국 중 가장 모범적이고 환상적인 파트너라며 유엔이 70여년 전 한국을 지켜낸 것은 올바른 선택이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습니다.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21일 인터넷 사회연결망인 트위터에서 기후변화, 코로나 사태, 고도의 불평등과 같은 국제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대화와 협력이 필요하다며 모든 세계 정상들에 지정학적 분열을 제쳐놓고 협력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또 21일이 유엔이 지정한 국제평화의 날이라는 점을 상기하며 평화만이 모두를 위해 더 나은 세계를 만들 수 있는 현실적인 방법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기자 이정은, 에디터 오중석, 웹팀 김상일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