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틸웰 국무부 차관보 “북 사이버 범죄 명백한 증거 있어”

워싱턴-이상민 lees@rfa.org
2020-09-02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2일 미 국무부 청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발언하는 데이비드 스틸웰 미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
2일 미 국무부 청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발언하는 데이비드 스틸웰 미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
/기자회견 동영상 캡쳐

앵커: 미국 국무부의 데이비드 스틸웰(David Stilwell)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는 금융 관련 해킹 등 북한의 사이버 범죄에 대한 명백한(strong) 증거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러한 범죄 목적은 탄도미사일 개발 등에 필요한 자금을 마련하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상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스틸웰 차관보는 2일 국무부 청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미국 정부가 최근 북한 해커부대에 대한 합동 기술 경보를 내린 것과 관련해 북한의 사이버 위협을 어떻게 평가하느냐는 자유아시아방송(RFA)의 질문에 이는 ‘분명한 위협’(clear threat)이라고 답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의 많은 사이버 행위자들이 여러 곳에서 다양한 방식으로 활동하고 있어 이들을 찾아내기 쉽진 않지만 북한의 사이버 범죄 증거는 명백하다고 말했습니다.

스틸웰 차관보: 북한이 (해킹) 활동을 하고 있다는 명백한 증거가 있습니다. 이것의 목적은 탄도미사일 관련 조달에 필요한 자금 등을 마련하려는 것입니다. 그래서 북한의 사이버 범죄 활동을 더 빨리 늦추거나 멈출수록 우리는 더 유리하고 안전해질 것입니다. (There’s strong evidence that they do operate in that regard.  And the goal, I find, is to get currency, is to get funding to continue with missile procurement and the rest.  So the quicker we can slow or stop that, the better off we’ll all be, safer we’ll be)

앞서 미국 국토안보부 산하 사이버안보·기간시설안보국(CISA)과 재무부, 연방수사국(FBI), 사이버사령부 등 4개 정부 기관은 지난달 26일 북한 정찰총국 소속 해커부대 ‘비글보이즈’에 대한 합동 기술 경보를 내린 바 있습니다.

그리고 다음날 미국 법무부는 북한이 암호화폐 거래소를 해킹해 탈취한 2억 5천만 달러와 관련한 암호화폐 계좌 280개를 몰수하는 소송을 제기하기도 했습니다.

이에 대해 북한 외무성은 지난달 30일 ‘자금세척 및 테러자금지원 방지를 위한 국가조정위원회 대변인’ 명의의 담화에서 “사이버 공간에서의 각종 범죄 행위를 반대하는 것은 공화국 정부의 변함 없는 입장”이라면서 “미국이 사이버 위협을 기정사실화하고 공동대처를 한다는 것은 국제적인 대조선 압박 책동을 합리화하려는 음흉한 속심의 발로”라고 주장했습니다.

아울러 스틸웰 차관보는 전날 미국 재무부 해외자산통제국과 국무부 국제안보비확산국, 상무부 산업안보국이 합동으로 발령한 북한의 탄도미사일 관련 조달 활동에 대한 주의보의 배경을 묻는 질문엔 스티브 비건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에게 문의하라며 즉답을 피했습니다.

그는 미국은 북한을 협상장으로 이끌기 위해 강력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면서 북한 주민들에게 밝은 미래를 보장하는 방향을 북한 측에 제시해왔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고립에서 벗어나 핵 협상장으로 나올 것을 촉구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