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영호 “한국 정부, 조성길 한국행 위해 적극 노력해야”

서울-목용재 moky@rfa.org
2019-01-09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9일 오전 지난해 11월 돌연 행적을 감춘 조성길 이탈리아 주재 북한 대사 대리의 가족의 한국행을 지지하는 시민연대 결성 기자회견에서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 공사가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9일 오전 지난해 11월 돌연 행적을 감춘 조성길 이탈리아 주재 북한 대사 대리의 가족의 한국행을 지지하는 시민연대 결성 기자회견에서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 공사가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앵커: 태영호 전 영국 주재 북한대사관 공사가 조성길 이탈리아 주재 북한대사관 대사대리의 한국 망명을 위해 한국 정부가 적극적으로 노력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서울의 목용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내 북한 인권단체들과 탈북자들이 조성길 이탈리아 주재 북한대사관 대사대리의 한국행을 지지하는 시민연대를 결성했습니다.

시민연대는 9일 기자회견을 통해 한국 정부가 조성길 대사대리의 한국 망명 의사를 먼저 확인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만약 조 대사대리의 한국 망명 의사를 확인하면 한국 정부가 적극 나서야 한다는 입장도 밝혔습니다.

시민연대의 상임공동대표 중 한 명인 태영호 전 영국 주재 북한대사관 공사는 이 자리에서 “조성길 대사대리와 가족은 망명지 선택의 자유가 있고 대한민국 정부는 한국 국민을 보호할 의무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태영호 전 영국 주재 북한 대사관 공사: 한국 정부는 조성길 대사대리의 망명에 대해 “아는 바가 없다”, “공식 망명 요청을 받은 것도 없다”는 입장입니다. (한국 정부가) 수수방관하며 모르는 채 하고 있는 현재 상황이 가장 안타깝습니다.

태 전 공사는 이어 “한국 정부가 탈북자들을 언제든 받아들일 수 있고 이들의 망명을 위해 적극 노력한다는 모습을 보이면 북한 주민들은 한국을 조국으로 받아들일 것”이라며 “이렇게 북한 주민들의 마음을 얻으면 평화통일이 가능하다”고 말했습니다.

조성길 대사대리가 탈북한 배경에 대해서는 자녀 문제가 크게 작용했을 것으로 관측했습니다.

태 전 공사는 “유럽과 같은 서방세계에서 인권과 자유 민주주의가 무엇인지 깨달은 자녀들을 데리고 강제로 귀국할 수는 없었을 것”이라며 “자식들을 데리고 다시 북한으로 들어간다는 것은 부모로서 할 도리가 아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조 대사대리가 미국 망명을 결정했을 경우 미국 정부가 미북관계를 고려해서는 안 된다는 입장도 밝혔습니다.

태 전 공사는 “조 대사대리가 미국 망명을 결정했다면 이를 존중해야 한다”며 “다만 미국은 북한과 대화 국면이라는 것을 고려하지 말고 인도주의 원칙으로 신속하게 조 대사대리의 망명 절차를 진행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9일 결성된 ‘북한 외교관 조성길 가족 한국행 지지 시민연대’는 한국 내 여러 북한 인권단체와 탈북자들이 참여하고 있습니다. 태영호 전 공사와 박관용 전 국회의장, 정대철 전 민주당 대표, 김성민 자유북한방송 대표 등이 상임공동대표를 맡았습니다.

앞으로 시민연대는 조성길 대사대리의 신변안전이 확보될 때까지 구출 서명운동을 이어갈 예정입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