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방대행 “‘한미연합훈련’ 축소 아닌 역량 강화”

워싱턴-이상민 lees@rfa.org
2019-04-01
Share
us_sk_defence_b 지난 1일 미 국방부 청사에서 회담을 하고 있는 미국의 패트릭 섀너핸 국방부 장관 대행(사진 오른쪽 가운데)과 한국의 정경두 국방부 장관(사진 왼쪽).
사진: 국방부 동영상 캡쳐

미국의 패트릭 섀너핸 국방부 장관 대행은 1일 미국 워싱턴 근교 국방부 청사에서 한국의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만난 자리에서 한미 연합군사훈련 축소가 준비태세를 약화시킬 수 있다고 보느냐의 기자의 질문에 한미 연합 군사훈련을 축소하고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답했습니다.

그는 오히려 한미연합군사훈련의 역량을 강화시키는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I don't think we're scaling back exercises. I think we're building capability up.)

미국 국방부가 이날 오후에 공개한 섀너핸 장관의 모두 발언에 따르면 그는 “(전시) 작전권을 전환하는 과정에서 우리는 공백이나 간격이 없고 이 훈련들을 계속 이어나간다는 것을 분명히 하고 싶다”면서 “(정경두 장관과) 9월 훈련과 3월 훈련에서 파악된 교훈들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As we do operational control and transfer, we want to make sure that there are no gaps or seams, and that we continue to build on these exercises. We're going to talk about the September exercises and the lessons learned from these ones in March.)

앞서 한미 군 당국은 올해 3월부터 키리졸브 훈련와 독수리 훈련, 을지프리덤가디언 훈련 등 대규모 한미 연합 군사훈련을 종료하고 기존 훈련보다 기간과 규모가 축소된 한미 연합훈련을 대신 실시하기로 결정한 바 있습니다.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