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북, 실질적 핵폐기 의지보여야…비핵화대화 지속 촉구”

서울-목용재 moky@rfa.org
2019-06-14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스웨덴을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현지시간) 스웨덴 스톡홀름 시내에 있는 의회 제2의사당에서 연설하고 있다.
스웨덴을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현지시간) 스웨덴 스톡홀름 시내에 있는 의회 제2의사당에서 연설하고 있다.
/연합뉴스

앵커: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에 실질적인 핵폐기 의지를 보일 것을 촉구했습니다. 이를 위해 북한이 양자, 다자 등 비핵화를 위한 대화에 적극 나서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서울의 목용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북한에 국제사회의 신뢰를 얻을 때까지 비핵화 대화에 적극 나설 것을 촉구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스웨덴, 스웨리예 의회에서 가진 연설을 통해 “북한은 국제사회의 신뢰를 얻기 위해 양자, 다자 대화 등을 가리지 않고 국제사회와 대화를 계속해야 한다”며 이같이 강조했습니다.

특히 문 대통령은 북한이 실질적인 핵폐기 의지를 보여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 북한은 완전한 핵폐기와 평화체제 구축 의지를 국제사회에 실질적으로 보여줘야 합니다. 국제사회는 북한이 진정으로 노력하면 이에 대해 즉각 응답할 것입니다.

북한이 체제의 안전을 보장 받을 수 있는 방법도 국제사회와 대화를 지속하는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습니다.

북한에 미국 등 대화 상대방을 신뢰할 필요가 있다는 메시지를 보낸 겁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서로의 체제는 존중돼야 하고 보장받아야 한다는 것이 변할 수 없는 평화의 전제”라며 “북한이 대화의 길을 걸어간다면 전 세계 어느 누구도 북한의 체제와 안전을 위협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북한의 평화를 지켜주는 것은 핵무기가 아니라 대화”라며 “평화는 평화로운 방법으로만 실현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스웨덴이 핵무기 보유를 포기했다는 점도 언급했습니다. “스웨덴은 핵무기 개발 기술을 가지고 있었지만 전쟁 위협의 대처 방안으로 평화적인 군축을 제시하고 이를 실천했다”는 겁니다.

남북합의의 철저한 이행이 북한에 대한 국제사회의 신뢰를 더욱 굳건하게 할 수 있는 방법이라는 점도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남북이 함께 국제사회의 신뢰를 회복하면 더 많은 가능성이 눈 앞의 현실이 될 것”이라며 “남북이 합의한 교류 협력 사업의 이행을 통해 안으로부터의 평화를 만들어 국제사회에 이를 증명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미북, 남북 간 물밑 대화가 계속 이어지고 있다는 점도 언급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대화 재개를 결정하는 것은 김정은 위원장이 언제 호응하느냐에 달렸다”며 “미북 간, 남북 간 대화가 너무 늦지 않게 재개되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남북이 경제공동체로 거듭나면 한반도는 동북아 평화를 촉진하고 아시아가 가진 잠재력을 실현하는 공간이 될 수 있다”며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는 세계 핵확산 방지와 군축의 굳건한 토대가 되고 군사적 분쟁을 해결한 모범사례로 자리 잡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북유럽 순방의 마지막 국가인 스웨덴에 현지시간으로 지난 13일 밤 도착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스웨덴 방문 일정을 소화한 뒤 오는 16일 귀국할 예정입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