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장관 “한중, 대화 통한 북핵 해결 입장 재확인”

서울-김은지 kime@rfa.org
2017-11-23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강경화 한국 외교부장관과 왕이 중국 외부장이 22일 베이징에서 만나 악수를 하고 있다.
강경화 한국 외교부장관과 왕이 중국 외부장이 22일 베이징에서 만나 악수를 하고 있다.
ASSOCIATED PRESS

앵커: 한국과 중국이 다음 달 중순 문재인 대통령의 중국 국빈 방문을 추진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양국은 또 모든 외교적 수단을 통해 북한의 도발 중단을 지속시키는 등 안정적인 한반도 상황 관리를 위해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다음 달 한중 정상회담을 앞두고 이뤄진 양국 외교장관 회담.

만찬까지 5시간에 걸친 회담에서 두 장관은 최근의 한반도 정세를 평가하고 대화를 통한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 원칙을 재확인했습니다.

강경화 한국 외교부 장관은 23일 베이징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한반도의 안정적인 상황 관리를 위해 중국과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양국은 모든 외교적 수단을 통해 북한의 추가 도발을 억제함으로써 내년 평창 동계올림픽을 평화롭게 개최하는데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습니다.

왕이 중국 외교부장은 회담에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결의 이행 의지를 재확인하고 대화 여건 조성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중 양국은 이와 함께 다음 달 중순 문재인 대통령의 중국 국빈 방문을 추진하기로 합의했습니다.

두 장관은 문 대통령의 방중이 양국 관계 개선에 중대한 계기가 될 것이라는 데 의견을 같이했습니다.

또 양국 관계를 실질적인 전략적 협력동반자 관계로 발전시키기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습니다.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드 문제도 심도 있게 논의됐습니다.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 사드 문제와 관련해 강경화 장관은 문 대통령의 방중에 앞서서 중국에서 우리 기업들이 겪고 있는 어려움이 조기에 해소되고 양국 간 인적 교류가 예전처럼 활성화되기를 기대한다고 언급을 했고요

이에 대해 왕이 부장은 중국의 기존 입장을 재확인하며 지난달 31일 한중 공동 발표문의 이행을 촉구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