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금강산관광 남북 대면협의 거부…“문서 교환방식으로”

서울-목용재 moky@rfa.org
2019-10-29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통일부가 29일 언론에 공개한 금강산관광지구의 남측 시설 사진. 사진은 이산가족면회소 내부 모습. 정부 소유, 현대아산 운영으로 2008년 7월 완공됐으며 지하 1층~지상 12층으로 구성, 객실 206실, 연회장 등 부대시설을 갖췄다.
통일부가 29일 언론에 공개한 금강산관광지구의 남측 시설 사진. 사진은 이산가족면회소 내부 모습. 정부 소유, 현대아산 운영으로 2008년 7월 완공됐으며 지하 1층~지상 12층으로 구성, 객실 206실, 연회장 등 부대시설을 갖췄다.
/연합뉴스

앵커: 한국 통일부는 북한이 금강산 관광 시설 철거와 관련해 한국 정부의 대면협의 제안을 거부했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의 목용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통일부는 29일 금강산 관광 문제 해결을 위한 남북 당국 간 대면 실무회담을 개최하자는 제의에 대해 북한이 문서 교환 방식으로 진행할 것을 재차 주장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정부의 대면 실무협상 제의를 거부한 겁니다.

한국 통일부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북한은 시설 철거 계획, 일정과 관련해 한국 정부가 제의한 별도의 실무회담을 가질 필요 없이 문서교환 방식으로 합의할 것을 주장했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은 이날 오전 금강산국제관광국 명의로 한국 통일부에 이 같은 내용이 담긴 통지문을 보냈습니다. 이 통지문은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한국 정부에 전달됐습니다.

한국 통일부 당국자는 기자들과 만나 “북한이 현대아산에도 통지문을 보냈다”며 “통일부에 보낸 통지문과 내용이 다를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 같은 통지문에 대해 한국 통일부는 북한이 금강산 내 시설 철거 문제에만 집중해 사안에 접근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한국 통일부 당국자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노동신문을 통해 철거 문제를 직접 언급했기 때문에 시설물 철거로 (논의를) 제한하려는 의도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금강산 관광과 관련된 문제는 남북 당국 간 만남이 필요하다는 입장도 재차 강조했습니다.

앞서 지난 23일 북한 매체에 따르면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금강산 관광 지구를 시찰한 자리에서 한국의 관계 부문과 합의해 시설을 철거하라고 지시한 바 있습니다.

이후 북한은 지난 25일 금강산 내 한국 측의 시설 철거 문제를 문서교환 방식으로 논의하자는 통지문을 보냈고 이에 한국 정부는 지난 28일 대면 실무협의를 통해 논의하자는 답신을 보낸 바 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