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폼페이오 방북무산, 남북연락사무소 개소시기에 영향”

서울-목용재 moky@rfa.org
2018-08-27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통일부 이상민 국장을 비롯한 남측 준비팀과 북측 준비팀이 지난 19일 개성공단 내 종합지원센터에서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설 개보수 공사 착수를 위한 협의를 했다. 이날 남측 인원들은 북측의 협조에 따라 종합지원센터 일부 사무실 공간에 대한 환경미화 등 정리 작업, 전기 점검 및 배관 확인 작업을 실시했다. 사진은 설비인력이 종합지원센터 기계실을 점검하는 모습.
통일부 이상민 국장을 비롯한 남측 준비팀과 북측 준비팀이 지난 19일 개성공단 내 종합지원센터에서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설 개보수 공사 착수를 위한 협의를 했다. 이날 남측 인원들은 북측의 협조에 따라 종합지원센터 일부 사무실 공간에 대한 환경미화 등 정리 작업, 전기 점검 및 배관 확인 작업을 실시했다. 사진은 설비인력이 종합지원센터 기계실을 점검하는 모습.
연합뉴스 제공

앵커: 한국 정부가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방북이 무산됨에 따라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개소 시기와 관련된 문제를 재점검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서울의 목용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의 청와대가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개소 일시와 관련해 미북 고위급회담이 무산된 상황을 고려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27일 정례 기자설명회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방북이 무산된 것이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개소 일시에도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미북 고위급회담, 남북 정상회담 등이 순조롭게 진행되는 상황을 가정하고 연락사무소 개소를 추진했는데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이 취소되면서 이를 고려해야 하는 상황이 됐다는 겁니다.

김 대변인은 “새로운 상황이 발생했기 때문에 이에 맞춰 다시 한 번 점검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연락사무소 개소는 북한과 협의를 통해 진행해야 하기 때문에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 무산에 대한 북한의 반응을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 대변인은 “북한이 최근 정세 변화를 어떻게 바라보고 있는지에 관해 북한과 공식적인 논의는 아직 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한국의 통일부는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개소 시점에 대해 남북이 현재 협의 중이라는 입장을 내놨습니다. 연락사무소 개소와 관련해 미국과 이견이 없다는 입장도 밝혔습니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 현재 남북이 개소 일정 등에 대해 협의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8월이 얼마 남지 않았으니 좀 더 상황을 두고 봐야겠습니다. 정부는 연락사무소 개소가 대북제재의 목적을 훼손하지 않도록 미국 측과도 긴밀한 협의하에 사무소 개소를 추진해 왔습니다.

한국 정부는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이 무산된 직후 이와 관련해 미국과 긴밀히 협의하고 있습니다.

지난 25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의 전화통화를 통해 후속 조치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도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보좌관과 관련 상황을 공유했습니다. 정 실장은 지난 26일 문재인 대통령과 안보 관계 부처 장관들 간의 회의에서 볼턴 보좌관과 논의한 내용을 보고했습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정 실장은 수시로 볼턴 보좌관과 통화를 하고 있고 현재 상황과 관련해 어떤 대책을 세울지 논의했다”며 “볼턴 보좌관이 제3국에 있을 때도 정 실장과 소통이 이뤄지는 것으로 안다”고 밝혔습니다.

중국의 주요 매체들은 미국이 이번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을 취소하는 이유로 중국의 책임을 거론하자 미국을 비난했습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는 “책임을 전가하는 것은 대국으로서 할 행위가 아니다”라고 지적하며 북한의 비핵화, 미군 유해 송환 조치에 대해 미국 정부가 상응하는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북한의 정권수립 기념일을 앞두고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방북할지 주목됩니다.

이와 관련해 노영민 주중한국대사는 북한 정권수립 기념일을 계기로 중국 고위급 인사의 방북 가능성에 대해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노 대사는 27일 베이징 특파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밝히며 “주중 한국대사관은 중국 측 인사의 방북 가능성을 포함해 북중 간 소통 동향에 대해서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노 대사는 한중이 이번 달 개최된 외교장관 회담, 북핵 6자 수석대표 협의 등을 통해 한반도 문제에 대해 긴밀히 협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