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북부사령관 “차세대요격기로 북 탄도미사일 제압가능”

워싱턴-이상민 lees@rfa.org
2021-04-14
Share
미 북부사령관 “차세대요격기로 북 탄도미사일 제압가능” 미국의 글렌 벤허크 북부사령관이14일 미 하원군사위원회가 주최한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해 증언하고 있다.
/청문회 영상 캡쳐

앵커: 미국의 글렌 벤허크 북부사령관은 북한이 탄도미사일 능력을 강화하고 있지만 미국의 차세대요격기(Next Generation Interceptor)로 이를 제압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상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벤허크 사령관은 14일 미 하원군사위원회가 주최한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해 북한이 지난 10월 열병식에서 선보인 개량탄도미사일을 보면서 북한의 탄도미사일 역량(capacity)을 계속 우려하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미국 혹은 북미 지역을 향해 발사할 수 있는 전체 탄도미사일 갯수를 충분히 요격할 수 있는 역량을 미국이 유지하는 것의 중요성을 확인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북한이 미국의 미사일방어 체계를 기만하고 다른 곳으로 유인하는 고급기술을 개발할 능력(capability) 또한 우려한다고 지적했습니다.

벤허크 사령관: 하지만 (미국의) 차세대요격기는 북한 탄도미사일의 역량과 능력을 제압할 것입니다.(Next generation interceptor will address those, both the capacity and the capability)

차세대요격기는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을 미국을 향해 발사했을 경우 공중에서 이를 요격하는 기존 요격비행체의 성능을 대폭 개선한 것으로 미 국방부는 20기의 차세대요격기를 2028년까지 실전 배치한다는 목표로 개발에 나서고 있습니다.

벤허크 사령관은 북부사령부는 미사일방어청 및 미 전략사령부, 미 우주사령부와 함께 미국의 탄도미사일방어능력을 유지하고 또 강화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발사왼편(Left of Launch)’ 틀(framework)에 상당한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발사 왼편’이란 북한 등 적성국이 미사일을 발사하기 전에 무력화시키는 개념으로 발사 준비, 발사, 상승, 하강으로 이어지는 비행단계에서 발사보다 왼편에 있는 준비단계에 공격한다는 의미입니다.

앞서 존 하이튼 미 합참차장도 지난 2월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인 사드나 패트리엇 미사일과 같이 미사일 발사 후 비행종말 단계 요격에 초점을 맞춘 기존 방어전략은 요격기 수량을 고려할 때 한계가 있다며 ‘발사 왼편’에 초점을 둔 방어전략을 추진하겠다고 언급한 바 있습니다.

벤허크 사령관: ‘발사 외편’ 틀은 정책 결정자들에게 미국과 캐나다를 향한 어떤 위협도 억지하고 부인 혹은 필요하다면 격퇴할 수 있는 유연한 대응 방안을 제공합니다. (This framework provides flexible response options to deter, deny or, if required, defeat every threat to the United States and Canada.)

그는 이어 미국의 기존 다층적 미사일방어체계로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을 충분히 방어할 수 있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