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북 극초음속미사일, 동맹국과 후속조치 논의"

워싱턴-서혜준 seoh@rfa.org
2021-09-29
Share
백악관 "북 극초음속미사일, 동맹국과 후속조치 논의" 사진은 워싱턴 DC에 있는 백악관 모습.
/AFP

앵커: 미국 백악관 고위 관리는 북한이 28일 신형 극초음속미사일을 시험 발사한 것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위반이라며 동맹국들과 후속조치를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서혜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백악관 고위 관리는 29일 북한의 극초음속 미사일 발사가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인지 여부를 묻는 자유아시아방송(RFA) 질의에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으로 보인다”며 “뉴욕에서 다음 조치에 대해 동맹국들과 협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It appears so, yes, and we will be consulting with our allies on next steps in New York.)

이와 관련 이날 AFP통신은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유엔 안보리가 30일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관한 회의를 열 예정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이에 따르면 미국, 프랑스, 영국의 요청으로 소집된 안보리 회의는 뉴욕 현지시간 30일 오전 비공개로 열릴 예정입니다. 

스테판 두자릭 유엔 대변인도 이날 정례기자설명회에서 북한의 극초음속미사일 발사에 대해 “우리는 확실히 이에 관해 매우 충격적인 보도들을 봤다”며 “한반도의 발전을 위한 유일한 길은 당사자들의 외교적 관여라는 점을 여전히 확신한다”고 말했습니다. (I mean we've obviously seen these very disturbing reports. We remain convinced that the only way forward for the Korean Peninsula is for a diplomatic engagement by the parties.)

북한이 28일 극초음속미사일을 발사한 직후 이 보도에 대해 알고 있으며 심각하게 보고 있다는 입장을 밝힌 미 국무부 대변인은 29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미국은 북한에 대해 어떠한 적대적 의도도 갖고 있지 않다”고 거듭 밝히면서 북한과의 외교에 열려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스위스 ‘제네바 안보정책센터(Geneva Centre for Security Policy)’ 행사에 참석한 보니 젠킨스(Bonnie Jenkins) 국무부 국제안보·군축차관도 29일 북한의 미사일 발사 관련 추가 정보를 파악하고 있다며 “북한과의 외교 증진을 계속 시도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We continue to try to promote diplomacy with North Korea, we want to bring them back to the table.)

북한의 초음속미사일 시험발사와 관련해 유럽연합(EU)은 29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북한의 연이은 미사일 발사는 북한과 대화를 재개하고 북한 주민들을 돕기 위한 국제적 노력에 어긋난다고 규탄했습니다. (The repeated launch of missiles by the DPRK goes against international efforts to resume dialogue with the DPRK and engage in actions to help the people of that country.)

유럽연합 대변인은 “북한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 따른 의무를 준수하고 대화 환경을 훼손하는 모든 행동을 자제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The EU calls on the DPRK to comply with its obligations under UN Security Council Resolutions and refrain from all actions that undermine the environment for dialogue.)

이어 북한이 모든 미사일 관련 활동을 중단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유럽연합은 북한이 미국과 한국이 표명한 외교적 준비태세에 건설적으로 대응하고 비핵화를 위한 행동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습니다. (The EU urges the DPRK to respond constructively to the readiness for diplomacy expressed by the United States and the Republic of Korea and engage in actions towards denuclearisation.)

그는 또 “유럽연합은 북한이 대량살상무기, 탄도미사일 및 기존 핵 프로그램을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방식으로 포기한다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북한이 유엔 안보리 결의에 따른 의무를 이행할 때까지 계속해서 엄격한 제재를 이행하는 동시에 국제사회도 제재를 이행하도록 독려한다”고 전했습니다. (The EU is committed to the objective of the DPRK abandoning its weapons of mass destruction, ballistic missile and existing nuclear programmes in a complete, verifiable and irreversible manner. Until the DPRK complies with its obligations under UN Security Council Resolutions, the EU will continue to implement sanctions strictly while encouraging the international community to do the same.)

한편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9일 정례기자설명회에서 북한 극초음속미사일 시험발사와 관련해 미국이 “흡인력 있는 대화 방안을 제시해야 한다”며 “대화와 협상을 통해 문제를 해결하길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

기자 서혜준, 에디터 양성원, 웹팀 김상일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