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EU “북 신형미사일, 안보리결의 위반…의무 이행해야”

워싱턴-지정은 jij@rfa.org
2020-10-12
Share
unsc-meeting-620.jpg 사진은 유엔 안보리 회의 모습.
/UN Web TV 화면 캡쳐

앵커: 유엔과 유럽연합(EU)이 최근 북한이 열병식에서 신형 미사일을 공개한 데 대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위반이라며 북한에 비핵화 조치를 재차 촉구했습니다. 지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유엔 대변인실은 12일 북한의 최근 열병식과 신형 무기 공개에 관한 자유아시아방송(RFA) 질의에 “안토니오 구테헤스 유엔 사무총장은 북한과 북한 당국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 따른 국제적 의무를 완전히 준수할 것을 다시금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사무총장은 북한에 한반도의 지속가능한 평화와 완전하고 검증가능한 비핵화를 위한 외교적 노력을 재개할 것도 촉구한다”며, “유엔은 최근 상황에 대해 알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The Secretary-General reiterates his call on the DPRK and its leadership to comply fully with DPRK’s international obligations under relevant Security Council resolutions as well as to resume diplomatic efforts towards sustainable peace and the complete and verifiable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나빌라 마스랄리(Nabila Massrali) 유럽연합 외교·안보정책 담당 대변인 역시 이날 자유아시아방송(RFA)에 “지난 10일 평양에서 열린 열병식에서 북한이 신형 탄도미사일을 공개한 것은 북한이 지속적으로 여러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 따른 의무를 위반하고 있다는 사실을 시사한다”고 전했습니다. (The display of apparently new types of ballistic missiles at the parade in Pyongyang on 10 October indicates that the DPRK continues to violate its obligations under multiple UN Security Council Resolutions.)

그는 이어 “유럽연합은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와 안보는 오직 북한의 핵과 미사일, 여타 대량살상무기 프로그램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폐기(Complete verifiable and irreversible dismantlement)를 통해서만 이뤄질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마스랄리 대변인은 또 “유럽연합은 신뢰 구축과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 및 안보 조성을 위해 (북한이) 대화와 지속적인 외교적 과정을 재개하도록 계속 촉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As the European Union, we continue to encourage dialogue and the restart of a sustained diplomatic process aimed at building trust and establishing lasting peace and security on the Korean Peninsula.)

아울러 “‘남북한이 다시 두 손을 마주 잡는 날이 찾아오길 기원한다’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표현을 주목한다”면서 “그때까지 남북한간 충돌을 피하고 대화를 촉진하기 위해 양국 간 합의사항을 이행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We note Chairman Kim Jong Un’s expression of hope for the day when the two Koreas will "join hands". In the meantime it is important to implement inter-Korean agreements aimed at avoiding clashes and facilitating communication.)

대변인은 또 “북한이 핵∙미사일 프로그램 개발을 중단할 때까지 유럽연합은 모든 국가가 상당한 수준의 제재를 완전하게 이행하고 존중하도록 전 세계 국가들과 함께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Until the DPRK stops the development of its nuclear and missile programmes, the EU will continue to work with countries around the world to ensure that the substantial sanctions in place are fully implemented and respected by all.)

스위스 연방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자유아시아방송(RFA)에 “스위스는 여전히 외교적 협상 과정이 한반도의 핵과 안보 문제를 해결하는 유일한 방법이라고 확신한다”고 밝혔습니다. (Switzerland remains convinced that the only way to resolve the nuclear and security issues on the Korean peninsula is through a diplomatic negotiation process.)

대변인은 이어 “스위스는 여러차례 과거 북한의 핵 실험을 규탄하고 탄도미사일 확산에 대해 우려를 표해왔다”고 강조했습니다.

아울러 “스위스는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지원하는 노력에 오랜 기간 관여해 왔다”며 “지속적으로 역내 상황을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산하 대북제재위원회 의장국인 독일 외무부의 관계자도 이날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독일은 북한이 유엔 안보리 결의를 완전하게 준수하고 협상장으로 돌아올 것을 요구한다”며 “핵무기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 여타 다른 대량살상무기 프로그램을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방식으로 폐기하기 위해 신속히 구체적인 조치를 취할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습니다. (We call on North Korea to fully comply with UN Security Council resolutions, to return to the negotiating table and to swiftly engage in concrete steps towards abandoning its nuclear weapons and ballistic missile programs as well as any other weapons of mass destruction program in a complete, verifiable and irreversible manner.)

아울러 관계자는 “모든 국가들이 대북제재를 포함한 유엔 안보리 결의를 완전하게 이행하는 것이 필수적”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영국 외무부 관계자도 이날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북한이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돌이킬 수 없는 비핵화를 향한 조치에 참여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북한의 미사일과 핵 프로그램은 역내 및 세계 안정에 큰 위협이 되고 있다며, 대북제재 조치는 북한이 구체적인 비핵화 조치를 취할 때까지 유지돼야 한다는 기존의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한편,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기자회견에서 북한의 열병식에 대한 질의에 “세계에서 적지 않은 국가가 기념일에 관례로 열병식을 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