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청와대 “트럼프 대통령 ‘남북경협’ 언급에 긍정적 반응”

서울-목용재 moky@rfa.org
2019-02-20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연합뉴스

앵커: 한국의 청와대가 북한의 비핵화 조치에 대한 미국의 상응조치로 한국 정부의 역할을 활용해 달라는 문재인 대통령의 제안에 대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의 목용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청와대가 남북 경제협력 등을 미국의 상응조치로 활용해달라는 문재인 대통령의 제안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고 20일 밝혔습니다.

한국의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정례 기자설명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이같은 제안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반응을 묻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남북경협과 교류사업 등 한국의 역할을 활용해 달라고 미국에 제안하는 과정에서 개성공단, 금강산 관광 재개와 같은 구체적인 표현은 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청와대에 따르면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19일 트럼프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미국이 남북 간 철도 도로 연결부터 남북 경제협력 사업까지 요구한다면 그 역할을 떠맡을 각오가 돼 있고 이것이 미국의 부담을 덜어줄 수 있는 길”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김정은 위원장과 비핵화 회담에 나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좀 더 많은 협상 수단을 활용할 수 있도록 문 대통령이 이같은 제안을 했다는 게 김의겸 대변인의 설명입니다.

김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으로서는 사용할 수 있는 협상 수단이 많으면 많을수록 좋을 것”이라며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이 사용할 수 있는 협상수단의 종류를 한국 정부가 늘려줄 수 있다는 취지에서 남북경협을 제안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이어 “그동안 한국 정부가 미국에 제재 완화를 요청하는 모양새였지만 이번에는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의 입장에서 관점을 바꿔 말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이같은 한미 정상의 통화가 남북경협 전반을 대북제재의 예외로 인정하기 위한 논의였는지 여부에 대해서는 “통화 내용만으로 그렇게 해석하긴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한국 내에서는 2차 미북 정상회담을 앞두고 남북경협을 논의하는 것은 시기상조라는 지적이 제기됩니다. 한국 통일부는 “미북협상 과정을 충분히 고려해 금강산 관광 재개 등의 향후 추진 방향을 정할 것”이라는 신중한 입장을 보이고 있습니다.

김의겸 대변인은 2차 미북 정상회담 직후 한미 정상이 직접 만나 결과를 공유할 가능성도 재차 언급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은 미북 간 진전이 있을 것이기 때문에 문 대통령과 할 이야기가 많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며 “양 정상 간 만남의 시기와 장소 등에 대한 문제는 두 정상 사이에 오고 간 이야기가 있지만 시기가 무르익으면 밝히겠다”고 말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2차 미북 정상회담 직후 한미 정상이 회담 결과를 공유할 수 있는 국가들 가운데 베트남, 윁남이 포함되는지 여부에 대해서는 “그렇지 않다”며 선을 그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