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북, 동북아 방역∙보건협력체 참여 희망”

워싱턴-홍알벗 honga@rfa.org
2021-03-01
Share
문 대통령 “북, 동북아 방역∙보건협력체 참여 희망”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탑골공원에서 열린 제102주년 3ㆍ1절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연합

앵커: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의 방역∙보건협력체 참여와 역내 국가들과의 협력과 교류를 희망했습니다. 홍알벗 기자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1, 동북아 방역·보건협력체에 북한이 참여한다면 한반도와 동아시아에 상생과 평화의 물꼬를 트는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탑골공원에서 열린 3·1절 기념식에 참석해 이같이 밝히면서 북한의 동북아 방역·보건협력체 참여를 권고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동북아 방역,보건 협력체 참여를 시작으로 북한이 역내 국가들과 협력하고 교류하길 희망합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해 9월 유엔 총회 연설과 올해 1월 신년사를 통해서도 동북아 방역∙보건협력체를 통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비루스) 관련 남북한 공동 대응과 보건의료 협력 방안을 제시했습니다.

하지만 북한은 지난 1월 제8차 노동당 대회에서 한국 측의 공동 방역 제안 등을 '비본질적 문제'라며 사실상 거부한 바 있습니다.

문 대통령이 언급한 동북아방역협력체는, 지난해 한국 주도로 출범한 다자협력 기구로 미국과 중국, 러시아, 그리고 몽골이 참여했으며, 현재 일본도 참여를 검토하고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를 위해서도 변함없이 노력할 것"이라며 "전쟁불용과 상호안전보장, 그리고 공동번영이라는 3대 원칙에 입각해 남북관계를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일본 도쿄 올림픽이 한미일 3국과 북한이 대화를 나눌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을 것이라며 한미일 협력도 강조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올해 열리게 될 도쿄 올림픽은 한일간, 남북간, 북일간, 그리고 미북 간의 대화의 기회가 될 수 있습니다.

한편, 문 대통령이 3.1절 기념사에서 북한의 동북아 방역∙보건협력체 참여를 언급한 것은 지금 상황에서 가장 가능성 있는 것을 제시한 것으로 보인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어 향후 북한이 어떤 반응을 보일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