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북·러·중 랜섬웨어 대응 국제회의 개최

워싱턴-서혜준 seoh@rfa.org
2021-10-13
Share
백악관, 북·러·중 랜섬웨어 대응 국제회의 개최 국제적 사이버 보안업체 Group-IB의 직원이 러시아 모스크바의 사무실에서 보안 프로그램을 개발하는 모습.
AP Photo/Pavel Golovkin

앵커: 미국 정부가 북한, 러시아, 중국 등의 랜섬웨어 및 사이버 범죄 대응을 위한 화상회의를 개최했습니다.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국제 협력을 통해 범죄국가에 책임을 묻고 관련 위협을 줄이겠다고 밝혔습니다. 서혜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 백악관은1330여개 국가 장관과 고위 관리가 참여하는 ‘반 랜섬웨어 이니셔티브(Counter-Ransomware Initiative)’ 회의를 화상으로 개최했습니다.

한국과 일본, 호주(오스트랄리아), 영국, 독일 등의 대표들이 참석한 이날 회의는 각 국가 대표들의 공개 연설로 시작됐고, 장관과 고위 관리들의 회담은 비공개로 진행됐습니다.

설리번 보좌관은 이날 연설에 나서 랜섬웨어 공격은 정부기관과 의료기관, 에너지 등의 분야에서 전 세계적인 영향을 미친다며 미국은 랜섬웨어에 대응하기 위해 외교적 방식을 통한 국제 협력을 중요시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랜섬웨어는 몸값을 뜻하는 영어단어 랜섬(Ransom)과 소프트웨어(Software)의 합성어로, 해커가 감염시킨 컴퓨터 내 문서나 사진 등 중요 파일을 복구시켜주는 대가로 금전을 요구하는 범죄 행위를 말합니다.

설리번 보좌관은 지난 9월 미국 재무부가 랜섬웨어 공격자에게 대가 지불을 용이하게 한 러시아의 암호화폐 거래소 수엑스에 제재를 가했다고 소개했습니다.

재무부는 당시 수엑스 거래의 40% 이상이 범죄 행위자와 관련됐다며 제재를 가했는데 같은 날 재무부는 북한과 연계된 해커조직인 라자루스를 함께 언급하며 주의보를 재발령하기도 했습니다.

아울러 설리번 보좌관은 “이번 회의는 국제 협력을 통해 랜섬웨어 생태계에 대처하고 (사이버) 범죄자와 그들을 은닉하는 국가에 책임을 물어 각국 국민들에 대한 위협을 줄이기 위한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12일 미 행정부 고위 당국자는 이번 랜섬웨어 대응 회의와 관련한 전화 기자설명회에서 북한과 관련한 언급도 내놨습니다.

그는 이번 회의가 대북압박 전략에 어떤 식으로 부합하는지를 묻는 질문에 북한이 여러 면에서 통제하기 어려운 (사이버 범죄) 행위자라며 이번 회의에서 논의될 전략들을 통해 북한의 태도를 바꾸고 미 국내 차원에서 이에 적절히 대응할 수 있도록 애쓸 것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한편 14일까지 이어지는 이번 회의에서는 랜섬웨어 인프라와 행위자 대응, 공격에 대한 회복력 강화, 범죄수익 돈세탁을 위한 가상화폐 대응, 그리고 국제적 협력 등 4개 분야가 집중적으로 논의될 예정입니다.

기자 서혜준, 에디터 양성원, 웹팀 최병석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