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연합훈련 실시...코로나로 규모 최소화

서울-서재덕 seoj@rfa.org
2021-03-08
Share
한미 연합훈련 실시...코로나로 규모 최소화 경기도 평택시 캠프 험프리스 모습.
연합

앵커: 올해 전반기 한미 연합훈련이 8일부터 오는 18일까지 실시됩니다. 이번 훈련의 규모는 코로나19, 즉 신형 코로나바이러스(비루스) 상황을 고려해 예년에 비해 축소됐습니다

서울에서 서재덕 기자가 보도합니다.

8일부터 9일간의 일정으로 시작된 2021년 전반기 한미 연합지휘소훈련.

한국 국방부는 8일 신형 코로나와 전투준비태세 유지, 한반도 평화정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한미 간 전시작전통제권 전환에 필요한 미래연합군사령부의 완전운용능력(FOC) 검증을 이번 훈련에서 시행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부승찬 한국 국방부 대변인: 하지만 이번 훈련 간에 한국군 4성 장군이 미래연합사 주도의 전구작전을 수행하기 위한 예행 연습을 일부하는 것으로 지금 그렇게 결정됐습니다.

한미 양국은 현재 전시작전통제권 전환을 위해 미래연합군사령부의 임무 수행능력에 대한 3단계 검증·평가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 가운데 1단계인 기본운용능력(IOC) 평가는 지난 2019년 마쳤지만, 2단계 완전운용능력(FOC) 평가는 지난해 한미 연합훈련이 취소와 축소됨에 따라 마무리 짓지 못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오는 18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훈련의 경우, 신형 코로나 상황을 고려해 예년에 비해 훈련 참가 규모가 최소화됐으며, 컴퓨터 시뮬레이션 형태로 진행되고 야외기동훈련(FTX)은 실시하지 않습니다.

한국 합동참모본부 관계자는 야외기동훈련은 특정기간에 집중적으로 실시하지 않고, 연중 분산해 실시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한미 연합지휘소훈련은 컴퓨터 시뮬레이션을 활용한 연례적이고 방어적인 성격의 훈련으로 지난 2019 3월부터 키리졸브(KR) 연습과 독수리훈련(FE)을 완전 종료하고 이 훈련을 시행하고 있습니다.

한국 통일부는 이번 한미 연합훈련이 방식과 규모 면에서 유연하고 최소화된 형태로 진행되는 만큼 끝까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뒷받침하는 방향에서 시행될 수 있도록 노력해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종주 통일부 대변인은 정례 기자설명회에서 “그동안 코로나 상황과 도쿄올림픽, 미국의 대북정책 수립 등 제반 여건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연합훈련이 한반도에 군사적 긴장을 조성하는 계기가 되지 않도록 지혜롭고 유연하게 대처해야 한다는 입장을 일관되게 견지해왔다고 말했습니다.

이종주 한국 통일부 대변인: 북한도 우리의 이러한 노력에 상응해서 한반도에서 항구적이며 공고한 평화 구축을 위해 지혜롭고 유연한 태도를 보여줄 것을 기대합니다.

한국 국방부는 한미 연합훈련 개시를 전후로 한 북한의 특이동향에 대해 현재까진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영국 주재 북한대사관 공사를 지낸 태영호 국민의힘 의원은 한미 연합훈련의 규모 최소화에 따른 수혜자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뿐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태영호 의원은 보도자료를 내고 한미 연합훈련에서 가장 중요한 야외기동훈련(FTX) 4년째 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이처럼 어정쩡하게 훈련을 계속 진행한다며 한미관계에도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치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김정은 위원장은 지난해 12 8차 당대회 사업총화 보고에서 남측 태도에 따라 ‘3년 전 봄날로 돌아갈 수 있다면서 연합훈련 중단 등을 선결 조건으로 내세운 바 있습니다.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