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핵 대응 위한 한미일 안보협력 중요”

서울-서재덕 seoj@rfa.org
2021-04-29
Share
“북핵 대응 위한 한미일 안보협력 중요” 지난 3일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오른쪽부터),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기타무라 시게루 일본 국가안보국장이 2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인근 해군사관학교에서 열린 한미일 안보실장 3자회의에서 함께 걸어가며 대화하고 있다.
연합

앵커: 북핵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선 한미일 안보협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한국 내 전문가들의 분석이 나왔습니다.

서울에서 서재덕 기자가 보도합니다.

손기섭 부산외대 교수는 29일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현재 검토 중인 대북정책에 대해 북한의 비핵화를 목표로 대북 협상과 압박을 병행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손기섭 교수는 이날 한국의 한반도선진화재단이 주최한 화상 토론회에서 바이든 행정부 내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 등 북한과 한국, 일본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인사들이 많다며 합리적이면서 압박적인 대북 외교가 나올 것으로 본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핵 문제 대응과 인도·태평양 지역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한미일 3자협력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손기섭 부산외대 교수: 외교·안보에 있어서는 철저하게 한미동맹을 중심으로 또는 한미일 외교협력이나 외교안보정보협력이 필요하고, 이는 가치동맹과 자유민주주의를 바탕으로 해야 된다고 봅니다.

한국 국방부 대변인 출신 김민석 중앙일보 논설위원도 북핵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한미일 안보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김민석 논설위원은 지난 27일 한국언론진흥재단과 세종연구소가 공동주최한 한일 언론 포럼에서 한반도에 안보 문제가 발생할 경우 이는 일본에 영향을 주고, 미국의 이익과도 연관이 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김민석 중앙일보 논설위원: 얼마 전까지 문제가 됐던 지소미아, 즉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과 관련해 북한의 탄도미사일이 급작스럽게 날아오게 되면 한미일은 정보를 공유해야 되고, 실시간으로 전자적으로 공유를 해야 합니다. 이런 것도 작동할 수 있는 기반을 빨리 구축해야 한다고 봅니다.

지난 27일 공개된 일본의 ‘2021년 판 외교청서에는 일본 정부가 한미 등 국제사회와 협력해 한반도 비핵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는 점과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 해결을 가장 중요한 과제로 삼고 있다는 내용이 기술되어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한국 국방부는 29일 한미일 3국의 합동참모본부 의장들이 오는 30일 오전 미국 하와이에서 회동을 가질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김준락 한국 합동참모본부 공보실장: 한반도 및 동북아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증진하기 위한 다자 간 협력에 대해 논의할 계획입니다. 다만, 외교 관례상 구체적인 의제에 대해서는 말씀드릴 수 없음을 양해 바랍니다.

원인철 한국 합참의장은 하와이에서 열리는 한미일 합참의장회의(Tri-CHOD)와 미국 인도태평양사령관 이·취임식 참석차 지난 28일 출국했다고 합참은 설명했습니다.

한미일 합참의장의 대면 회동은 지난 2019 10월 마크 밀리 미 합참의장 취임식을 계기로 미국에서 이뤄진 이후 처음입니다. 지난해 11월엔 3국 합참의장이 화상회의를 개최한 바 있습니다.

미국과 한국, 일본이 다음 달 영국에서 외교장관 회담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 외교부는 29일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다음 주 영국에서 열리는 미국과 일본 등 주요 7개국(G7) 외교·개발장관회의에 참석한다며 이번 회의를 계기로 각국 장관과의 별도 만남도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일본 요미우리신문은 29일 복수의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한미일이 G7 외교장관회의를 계기로 3국 외교장관 회담 개최 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보도했습니다.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