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대북 쌀 지원 WFP와 협약 유효...협의 계속 진행”

서울-서재덕 seoj@rfa.org
2019-10-01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사진은 WFP가 지원한 쌀을 남포항에서 하역하는 모습.
사진은 WFP가 지원한 쌀을 남포항에서 하역하는 모습.
ASSOCIATED PRESS

앵커: 세계식량계획(WFP)을 통해 9월 중으로 북한에 쌀을 지원하려던 한국 정부의 계획이 무산된 가운데 한국 통일부는 WFP와의 업무협약은 여전히 유효하다며 협의를 계속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의 서재덕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의 춘궁기인 9월 내 WFP, 즉 세계식량계획을 통해 대북 쌀 지원을 완료하겠다는 한국 정부의 계획이 결국 무산됐습니다.

한국의 통일부는 그러나 세계식량계획 측과의 업무협약은 여전히 유효하다며 관련 협의를 계속하고 있다고 1일 밝혔습니다.

한국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세계식량계획으로부터 북한의 공식 입장을 받은 것은 없다며 세계식량계획 측과 앞으로의 처리 방안에 대해 계속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세계식량계획 측과의 업무협약에는 북한으로의 운송기간이 7~9월로 적시됐지만 9월이 지났다고 해서 업무협약이 종료되는 것은 아니라고 설명했습니다.

양 당사자가 종료 의사를 밝히지 않는 이상 협약은 계속 유효하다는 설명입니다.

한국 정부와 세계식량계획은 지난 7월 11일 북한으로의 쌀 수송과 배분 등을 위탁하기 위한 일종의 계약서인 업무협약을 체결했습니다.

앞서 유엔 산하 세계식량계획(WFP)의 이탈리아 로마 본부는 현지시간으로 지난달 30일 북한 당국과의 실무협의 등 쌀 지원 진행 상황을 묻는 자유아시아방송의 질문에 “현재 해줄 수 있는 말이 없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한국 정부는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은 정치적 상황과는 관계없이 추진한다는 입장입니다.

한국 정부는 이에 따라 지난 6월 19일 북한의 식량난에 대응하기 위해 세계식량계획을 통해 쌀 5만 톤을 북한에 지원하기로 결정했습니다. 그러나 북한 당국이 한미 양국의 연합 군사훈련 등을 이유로 세계식량계획 측에 부정적인 태도를 보임에 따라 현재 잠정 중단된 상태입니다.

한국 정부는 대북 쌀 지원 사업을 진행하기 위해 1180만 달러에 육박하는 자금을 이미 세계식량계획에 송금한 상태입니다. ‘대한민국’이라고 표기된 포대의 제작도 완료한 상황입니다.

이런 가운데 한국 통일부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의 방역을 위해 판문점 견학을 1일부터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판문점 인근 지역에서 발생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다른 지역으로 확산되는 것을 막기 위한 불가피한 방역 강화 조치에 따른 것이란 설명입니다.

한국 통일부는 이번 조치와 관련해 유엔군사령부와도 협의했다고 밝혔습니다.

통일부 관계자는 자유아시아방송과의 통화에서 “판문점 견학 잠정 중단 조치는 한국을 방문한 외국인들도 해당된다”고 설명했습니다.

지난달 17일 한국 내에서 처음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병한 이후 1일 오후까지 한국 내 아프리카돼지열병의 발생 건수는 모두 9건입니다.

한국 정부는 지난달 17일 한국 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진된 지 하루 만에 북한에 방역 협력을 제의했지만, 현재까지 북한은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고 있습니다.

이낙연 한국 국무총리(1일 한국 국회 대정부질문): 북한이 세계동물보건기구(OIE)에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병을 신고한 직후에 제가 남북 접경지역을 순시하다시피 하면서 농가들에게 경각심을 주고자 노력했습니다. 지금도 북한과 다른 지역에서의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입 가능성을 인정하는 바탕 위에서 대비하고 있습니다.

앞서 한국 정부는 북한이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사실을 세계동물보건기구(OIE)에 공식 보고한 다음 날인 지난 5월 31일에도 북한 측에 방역 협력을 제안한 바 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