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군 “북, 당창건 열병식 준비 동향…한미 추적 감시”

서울-서재덕 seoj@rfa.org
2020-10-05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미국의 북한전문매체 38노스는 지난달 22일(현지시간) 민간 위성사진을 분석한 결과 평양 미림비행장의 보안 보관시설에 미사일과 관련한 차량으로 추정되는 물체가 포착됐다고 밝혔다.
미국의 북한전문매체 38노스는 지난달 22일(현지시간) 민간 위성사진을 분석한 결과 평양 미림비행장의 보안 보관시설에 미사일과 관련한 차량으로 추정되는 물체가 포착됐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앵커: 한국 군 당국은 한미가 북한의 당창건 75주년 기념 열병식 준비 동향을 지속적으로 추적 감시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서재덕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군 당국은 5일 북한이 오는 10일 당창건 75주년을 앞두고 열병식을 지속적으로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한다고 밝혔습니다.

김준락 한국 합동참모본부 공보실장은 이날 정례 기자설명회에서 열병식 동향과 관련해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선 확인해 줄 순 없지만 한미가 긴밀히 공조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김준락 한국 합동참모본부 공보실장: 관련 동향에 대해서는 한미 정보당국이 긴밀히 공조체계를 유지하면서 추적 감시하고 있습니다.

앞서 빈센트 브룩스 전 주한미군사령관도 지난 2일 애틀란틱카운슬이 주최한 화상회의에서 북한이 대규모 열병식을 준비하고 있는 것은 분명해 보인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한국 통일부 또한 북한이 당창건 75주년 기념 열병식을 준비하는 동향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통일부는 다만 중국과 러시아 등 해외 외빈의 초청 동향에 대해선 아직 알지 못한다고 설명했습니다.

박원곤 한동대 교수는 북한의 입장에선 미국과의 협상을 재개하기 위해 열병식을 통한 대미 압박의 필요성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박원곤 한동대 교수: 이번 열병식을 통해서 화성 계열의 대륙간탄도미사일, 한 발 더 나간다면 다탄두 탄 정도의 모형까지도 보여줄 가능성이 있다, 미국을 압박하기 위해서 그런 것이고요.

그러면서 북한이 준비가 되어 있다면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을 시험 발사할 가능성도 있다고 전망했습니다.

북한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말한 레드라인, 이른바 금지선을 넘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나 핵실험은 할 수 없는 상황에서 미국을 상대로 할 수 있는 최대치의 압박은 SLBM 시험 발사라는 것이 박 교수의 설명입니다.

박 교수는 또 북한이 대북제재와 코로나19, 홍수로 인해 경제적으로 굉장히 어려운 상황인 만큼 대규모 열병식을 통해 강력한 무기체계를 보여줌으로써 내부의 여론을 결집하는 효과를 거두려는 목적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미국의 북한전문매체인 38노스는 지난달 22일 민간 위성사진을 분석한 결과 평양 미림비행장의 보안 보관시설에 미사일과 관련된 차량으로 추정되는 물체가 나타났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