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더 이상 북한발 핵 위협 없어”

워싱턴-이경하 rheek@rfa.org
2018-06-13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12일 미북 정상회담을 마친 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그레타 반 서스테렌 VOA 객원 앵커와 인터뷰를 하는 모습.
12일 미북 정상회담을 마친 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그레타 반 서스테렌 VOA 객원 앵커와 인터뷰를 하는 모습.
Photo courtesy of VOA

미북 정상회담 인터뷰 하는 트럼프 대통령

앵커: 6·12 싱가포르 미북 정상회담 일정을 마치고 미국으로 돌아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제 더 이상 북한의 핵위협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경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13일 오전 워싱턴에 도착한 트럼프 대통령은 인터넷 사회연결망인 트위터를 통해 “방금 착륙했고 긴 여정이었지만 모두가 내가 취임하기 전보다 이제는 훨씬 더 안전하게 느낄 것”이라며 “북한으로부터 더는 핵 위협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국무위원장)과의 만남은 매우 흥미롭고 긍정적인 경험이었다”며 “북한은 미래를 위해 엄청난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내가 취임하기 전 사람들은 우리가 북한과 전쟁을 벌일 것으로 생각했다”면서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은 북한이 가장 크고 위험한 문제라고 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더는 그렇지 않다”며 “오늘 밤은 푹 자길 바란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12일 싱가포르에서 미북 정상회담을 마친 후 미국 방송사인 폭스뉴스와 인터뷰에서 “한반도 전체의 비핵화를 원한다”고 밝혔습니다. (We want to denuke the entire peninsula.)

트럼프 대통령: 우리는 지금 북한의 비핵화 과정을 시작할 것이고 그(김정은)는 돌아가서 사실상 바로 비핵화를 시작할 것이라고 믿습니다. (We are now going to start the process of denuclearization of North Korea and I believe that he’s going back and will start it virtually immediately.)

한미 연합군사 훈련 중단과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과 선의로 비핵화 협상을 진행하는 한 연합훈련을 하지 않을 것이라며,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즉각 비핵화를 시작할 것임을 강조했습니다.

또 2차 미북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에 대해선 김 위원장이 적절한 시기에 미국 백악관을 방문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 그는 적절한 때 백악관으로 반드시 올 것입니다.

같은날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국영 미국의소리방송(VOA)과 인터뷰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진정으로 합의를 원했고, 무엇인가 하기를 원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우리는 궁합이 잘 맞았고 궁합은 매우 중요하다”며 “김 위원장이 나를 좋아했다고 여기며 나도 김 위원장이 좋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 주민들에게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은 똑똑하고 주민들과 나라를 사랑한다”며 “많은 좋은 일이 일어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12일 회담을 마치고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핵무기를 포기하고 세계와의 약속을 수용한다면 북한이 성취할 수 있는 것에는 한계가 없다”는 글을 트위터에 올리기도 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