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안보실장 “북, 비핵화 외교에 응해야”

서울-이정은 leeje@rfa.org
2021-10-13
Share
한미 안보실장 “북, 비핵화 외교에 응해야”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왼쪽)과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12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서 만나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주미대사관

앵커: 한미 안보실장은 미국 워싱턴에서 면담을 갖고 북한에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진지하고 지속적인 외교에 응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서울에서 이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현지시간으로 12일 미국을 방문 중인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만났습니다.

백악관이 이날 배포한 보도자료에 따르면 설리번 보좌관과 서 실장은 북한에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진지하고 지속적인 외교(serious and sustained diplomacy)에 임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설리번 보좌관은 북한이 긴장을 고조시키는(escalatory) 행동을 자제할 필요성을 강조하고 남북대화와 협력에 대한 미국의 지지를 재확인했습니다.

한미 양측은 이에 더해 동북아시와와 인도태평양 지역의 평화, 번영과 안보 핵심축으로서의 한미동맹의 역할을 강조하며 신기술, 안전한 5세대(5G) 이동통신망, 탄력적 공급망, 국제 보건 등 중요 분야에 대한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서훈 실장은 협의 후 특파원 간담회에서 한미 양측이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선 대북 외교·대화가 매우 중요하다는 데 공감했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한미는 북한이 남북·미북 대화에 좀 더 적극적으로 나서주면 국면 돌파에 실질적 진전이 있으리라는 인식을 같이했다고 밝혔습니다.

서 실장은 또 협의에서 한국전쟁 종전선언에 대한 한국의 구상을 설명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지난 12일 특파원 간담회): 종전선언에 대해서는 우리 측 구상을 미측에 설명했고 양측은 긴밀히 논의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무엇보다 미국 정부 역시 한반도 평화의 진전을 위해 커다란 관심과 의지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다시 확인했습니다.

청와대 국가안보실의 보도자료에 따르면 미국은 협의에서 북한을 적대시하는 정책이 없다는 것에 대한 진정성을 재확인하며 언제 어디서든 조건 없이 북한과 협상하겠다는 입장을 다시 한번 강조했습니다.

한미 양측은 북한 문제에 대해 긴밀한 협의를 지속해 왔음을 평가하며 구체적인 대북 관여 방안에 대해 앞으로도 긴밀히 협력해나가기로 했습니다.

이에 더해 한미관계가 역사상 최상의 관계라는 데 공감하고 한반도 문제를 비롯한 다양한 의제에 대해 긴밀한 공조를 지속하기로 했습니다.

한국은 미국이 동맹중시 기조 하에 인도태평양 지역의 평화와 번영, 코로나19, 기후 변화 등 주요 현안들에 기여하고 있음을 평가하며 앞으로도 굳건한 한미동맹 정신 하에 미국의 주도적 노력에 동참할 것을 재확인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한국 외교부의 노규덕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14일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이고리 모르굴로프 러시아 외무차관과 회동하기 위해 이날 출국했습니다.

노 본부장은 출국 전 인천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나 북한과의 대화 재개를 위해선 러시아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모르굴로프 차관과의 면담에서 남북관계 개선과 미북대화 재개를 위한 러시아의 건설적인 역할을 요청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러 북핵수석협의는 지난 8월 모르굴로프 차관의 방한 중 열린 이후 약 50일 만입니다.

 

기자 이정은, 에디터 오중석, 웹팀 최병석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