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북, 최고인민회의서 국가기관 인선 예상”

서울-목용재 moky@rfa.org
2019-04-09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사진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10일 김책공업종합대학을 방문한 모습.
사진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10일 김책공업종합대학을 방문한 모습.
사진-연합뉴스

앵커: 한국 통일부는 오는 11일 개최되는 북한 최고인민회의에서 국가기관의 인선이 있을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재추대 여부도 예의주시하고 있습니다.

서울의 목용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통일부는 오는 11일 열릴 예정인 북한 최고인민회의의 관련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9일 밝혔습니다.

한국 통일부는 제14기 최고인민회의 1차 회의를 통해 국무위원회 등 북한 국가기관의 인선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재추대가 이뤄질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한국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번에 최고인민회의 대의원들이 바뀌었기 때문에 국가기관의 인선이 반드시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지난 2014년 4월에 열린 제13기 최고인민회의 1차 회의에서는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와 국방위원회, 내각 등 국가기관의 인선이 안건으로 올라온 바 있습니다.

새롭게 꾸려진 제14기 최고인민회의 1차 회의에서 김정은 위원장의 재추대가 이뤄질지도 주목됩니다. 지난 제13기 최고인민회의 1차 회의에서도 김 위원장의 재추대가 이뤄진 바 있습니다.

한국 통일부 당국자는 “북한에서 김 위원장의 국가 최고직 추대 7주년 기념 행사, 재추대와 관련한 동향이 있을 것으로 보이는데 이를 주목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국 통일부는 김 위원장이 제14기 최고인민회의 대의원에 선출되지 않은 것과 관련해 어떤 동향이 있을지에 대해서도 예의주시하고 있습니다.

일각에서는 이번 제14기 최고인민회의 1차 회의를 통해 김 위원장의 법적 지위가 변화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옵니다.

고영환 국가안보전략연구원 객원연구위원: 조심스러운 전망이지만 김정은 위원장이 국가주석의 자리에 오를 수 있습니다. 또한 북한은 국가주석이 최고인민회의를 소집, 해산할 수 있다는 조항을 만들어 김 위원장의 권력을 더 강화할 가능성도 있습니다.

북한이 이번 최고인민회의에서 어떤 대외 메시지를 내놓을지도 주목됩니다.

한국 내 전문가들은 북한이 이번 최고인민회의를 통해 비핵화협상과 관련한 기존 입장을 바꿀 가능성이 낮다고 분석합니다.

태영호 전 영국 주재 북한대사관 공사는 지난 8일 개인 홈페이지인 ‘태영호의 남북동행포럼’을 통해 “김 위원장이 비핵화협상 탈퇴와 같은 ‘폭탄선언’을 하면 중국과의 관계가 틀어질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이 같은 결정을 내리지 못할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태 전 공사는 북한이 이번 최고인민회의를 통해 ‘새로운 길’을 재차 언급하는 수준에서 대외 메시지를 정리할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김정은 위원장은 올해 신년사를 통해 “미국이 북한에 대한 제재와 압박을 지속하면 우리도 어쩔 수 없이 부득불 새로운 길을 모색하지 않을 수 없게 될 수도 있다”고 언급한 바 있습니다. 최선희 외무성 부상도 2차 미북 정상회담 결렬 이후 ‘새로운 길’을 다시 언급한 바 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