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명균 “금강산 관광 사업자 최대한 지원 노력”

서울-목용재 moky@rfa.org
2017-07-14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금강산 기업인들이 11일 오전 서울정부청사 정문 앞에서 집회를 열고 피해 보상을 요구하고 있다.
금강산 기업인들이 11일 오전 서울정부청사 정문 앞에서 집회를 열고 피해 보상을 요구하고 있다.
RFA PHOTO/노재완

앵커: 남한 정부가 금강산 관광 사업자들에게 “최대한 지원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14일 밝혔습니다. 하지만 금강산 관광 사업은 물론 개성공단 운영도 언제 재개될지는 여전히 알 수 없는 상황입니다.

서울에서 목용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개성공단 사업자들과 같은 수준의 경제적 보상을 요구하고 있는 금강산 관광 사업자들을 만나 “지원을 위해 최대한 성의를 다할 것”이라고 14일 밝혔습니다.

조 장관은 정부서울청사에서 ‘남북경협기업 생존권 보장을 위한 비상대책본부’ 소속 기업인 13명을 만나 “여러분이 제기한 문제를 풀기 위해 최대한 노력을 해야 한다는 것을 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남한 정부는 금강산 관광뿐만 아니라 개성공단 사업도 재개해야 한다는 입장이지만 “북한과 비핵화를 위한 대화국면이 먼저 조성돼야 한다”는 조건을 내걸고 있습니다.

이유진 통일부 부대변인: 개성공단이 남북 관계 개선과 한반도 평화조성 과정에서 가지는 가치를 감안할 때 재개할 필요성이 있다고 봅니다. 다만 북핵 상황에 진전이 있어야 할 것입니다.

금강산 관광 사업은 지난 2008년 남측 관광객 박왕자 씨가 북한 경비병이 쏜 총에 맞아 숨진 사건이 벌어지면서 전면 중단됐습니다.

개성공단도 지난해 2월 북한의 도발 행위로 폐쇄됐습니다. 당시 박근혜 정부는 북한이 4차 핵실험을 감행하고 대륙간탄도미사일까지 발사하자 이에 대한 대응 차원으로 개성공단 폐쇄 결정을 내렸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