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건 미 특별대표 “비핵화 기회 잡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것해야”

서울-목용재 moky@rfa.org
2018-09-11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과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11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에서 회담을 마친 뒤 약식 회견을 하고 있다.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과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11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에서 회담을 마친 뒤 약식 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앵커: 한국 정부가 2차 미북 정상회담 가능성에 대해 환영의 입장을 표명했습니다. 한국을 방문 중인 스티븐 비건 신임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는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 한반도 비핵화, 평화체제 구축과 관련한 의견을 교환했습니다.

한국 정부가 2차 미북 정상회담이 성사된다면 이는 한반도 평화정착의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한국 외교부는 11일 “두번째 미북 정상회담이 개최된다면 한국과 미국, 북한의 정상이 합의한 완전한 비핵화와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정착 문제를 진전시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2박 3일의 일정으로 한국을 방문 중인 스티븐 비건 신임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는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해 한반도의 비핵화와 평화정착의 진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내주로 예정된 3차 남북 정상회담의 성공을 기원한다는 입장도 전달했습니다.

한국 청와대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은 한반도 비핵화 목표에 대한 한미 간의 목표는 완전하게 일치한다며 “미북 간 적대관계와 불신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통 큰 대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비건 대표에게 미북 간 비핵화 대화를 통해 성공적인 결과를 거두어 달라는 당부도 했습니다. 한국 정부가 미북 간 비핵화 협상 과정에서 할 수 있는 모든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는 점도 분명히 했습니다.

이에 비건 대표는 “큰 중책을 맡아 막중한 책임을 느낀다”며 “한국 정부의 다양한 외교적 노력에 사의를 표한다”고 답했습니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과 비건 대표가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개소 등 남북관계의 개선과 미북 비핵화 대화가 선순환, 발전할 수 있도록 긴밀히 협력하자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밝혔습니다.

미국의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인 비건 대표는 문 대통령을 예방하기에 앞서 한국의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인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회담을 갖고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남북, 미북 정상회담을 통해 마련한 북한 비핵화의 기회를 살려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
: 우리에게 주어진 책임을 매우 무겁게 여기고 있습니다. 우리는 (비핵화라는) 어려운 일을 해야 하지만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 김정은 위원장이 만든 엄청난 기회가 있습니다.

비건 대표는 이어 “한국 속담에 ‘시작이 반’이라는 말이 있다”며 “이제 시작이고 우리가 해야 할 일은 그 일을 마무리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북한의 비핵화는 한국과의 강력한 협력 관계가 바탕이 돼야 가능하다는 점도 분명히 했습니다.

이도훈 본부장은 비건 대표와의 회담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한국의 대북 특사단 방북 결과, 최근 한반도 상황에 대한 평가 등을 비건 대표와 공유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북한과의 대화를 유지하면서 한반도에 평화를 정착시키는 다양한 방안을 협의했다고 말했습니다.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비핵화를 어떻게 진전시키고 한반도 평화정착을 어떻게 이룰 것인가에 대해 심도 있는 협의를 했습니다.

비건 대표와 이 본부장은 앞으로 강력한 협력 관계를 유지하며 비핵화와 평화구축 과정을 이끌어 가기로 합의했습니다. 또한 양측은 9월에 남북 정상회담과 유엔 총회 등 중요한 외교 일정이 예정돼 있는 만큼 이와 관련해 긴밀한 소통을 유지하기로 했습니다.

비건 대표는 한국의 강경화 외교부 장관, 조명균 통일부 장관, 국가안보실 인사들과도 회동을 가졌습니다.

비건 대표는 조명균 장관을 만난 자리에서 남북관계를 발전시킬 수 있는 방안을 생각해보겠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남북관계 발전을 위해 먼저 해결해야 하는 일이 많다는 점도 분명히 했습니다.

이날 비건 대표와 한국의 외교안보 당국자들 간의 만남에는 마크 램버트 국무부 북한 담당 부차관보 대행과 앨리슨 후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한반도 보좌관,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가 배석했습니다.

비건 대표는 12일 한국을 떠나 중국과 일본도 차례로 방문할 예정입니다. 비건 대표는 중국과 일본 방문을 마친 직후 다시 한국을 재방문할 계획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한국 외교부는 11일 비건 대표가 귀국길에 앞서 다시 한국을 방문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 비건 대표는 (한국과 일본, 중국 등) 3국을 다 돌며 협의한 여러가지 내용을 이도훈 본부장과 평가하고 공유, 정리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판단해서 다시 한 번 방한을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비건 대표의 재방한 일정이 확정되면 이번 주말에 비건 대표가 다시 입국할 것으로 관측됩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