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북한, 미래핵뿐 아니라 현재핵도 포기해야”

서울-노재완 nohjw@rfa.org
2018-09-13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낮 청와대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 원로자문단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낮 청와대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 원로자문단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앵커: 남북 정상회담이 나흘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이 미래 핵뿐만 아니라 현재 보유한 핵물질과 핵시설, 핵 프로그램 등을 포기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노재완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이 다음주 열리는 3차 남북 정상회담을 통해 교착상태에 빠진 미북 간 비핵화 협상에 의미 있는 진전을 이루겠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13일 청와대에서 열린 남북 정상회담 준비위원회 원로자문단과의 오찬 간담회에서 미북 간 비핵화 협상 상황을 진단하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북한이 한 걸음 더 나아가야 할 일은 미래 핵뿐만 아니라 현재 보유한 핵물질과 핵시설, 핵 프로그램 등을 포기해야 하는 단계로 나아가야 합니다.

문 대통령은 또 지난 6월 미북 정상회담이 성사된 것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평양을 세 차례 방문한 점을 언급하면서 미북대화가 기대 이상으로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비핵화 방법론을 두고 미북 간의 견해차가 커서 미국이 북한에 추가적인 비핵화 조치를 요구하려면 미국 역시 상응하는 조치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인 문정인 연세대 명예특임교수는 이날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강연에서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첫 임기 내 비핵화 실현을 희망한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 북한이 파격적인 조치를 취해야 완전한 비핵화가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 김정은 위원장이 이번 남북 정상회담에서 비핵화 진전을 위해 예상치 못한 대담한 조치를 발표할 가능성도 있다고 봅니다. 현재로선 북한이 핵무기와 미사일을 폐기하겠다고 밝혀야 미국도 대북제재를 완화할 것으로 보입니다.

문 특보는 또 미북대화가 지금보다 더 진전되기 위해서는 핵 포기와 관련한 북한의 진정성을 미국 측이 믿어줄 필요가 있다며 무엇보다 미북대화 분위기를 계속 이어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