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산관광 미국승인사항 주장은 허위”

서울-박성우 parks@rfa.org
2015-12-16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앵커: 금강산 관광의 재개 문제와 관련해 남한이 최근 열린 남북 당국회담에서 ‘미국의 승인 없이는 합의할 수 없다’고 말했다고 북한이 주장하자 남한 정부는 16일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반박하고 나섰습니다.

서울에서 박성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지난 11일과 12일 개성공단에서 열린 차관급 남북 당국회담의 결렬을 놓고 북한이 남측에 책임을 떠넘기며 비난 공세를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남한 정부는 북측이 “왜곡된 선전”을 하고 있다며 “이치에 맞지 않는 주장”을 자제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남한의 통일부는 차관급 당국회담 중 남측이 금강산 관광의 재개 문제와 관련해 '미국의 승인 없이는 합의할 수 없다'고 언급했다고 북측이 주장한 것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16일 밝혔습니다.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 전혀 사실이 아닙니다. 대한민국은 자주독립 국가입니다. 너무 이치에 안 맞는 왜곡된 선전이 북측 보도의 신뢰도를 떨어뜨린다는 점을 명심했으면 좋겠습니다.

북측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는 15일 대변인 담화에서 "(남측은) 금강산 관광 재개 문제 협의를 거부하던 끝에 미국의 승인 없이는 합의할 수 없다는 변명을 늘어놨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나 정 대변인은 “금강산 관광 문제와 관련해 남북 간에 논의가 있었다”고 확인하면서도 세부적인 내용이 언급될 만큼 논의가 진전되지는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정 대변인은 "북측은 무조건 재개해야 한다고 주장했고, 남측은 재개에 앞서서 여러 가지 해결해야 할 문제들을 먼저 논의하자는 입장으로 대화에 임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나 "북쪽은 무조건 재개를 먼저 합의하자는 주장을 되풀이해 구체적인 논의에 이르지 못했다"고 정 대변인은 덧붙였습니다.

금강산 관광은 2008년 7월 남측 관광객 박왕자 씨가 북측 군인이 쏜 총에 맞아 사망한 직후 중단됐습니다.

북한은 금강산 관광이 시작된 1998년부터 2008년까지 공식 입장료로만 5억 달러 가량을 벌었습니다. 관광객들이 현지에서 쓴 돈까지 합하면 10억 달러는 될 것으로 추정되고 있으며, 이 중 상당 부분이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 비용으로 사용됐을 것이라는 우려 때문에 남한 정부는 금강산 관광 재개에 조심스러운 입장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