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북 ‘일부 제재해제 요구’ 주장에 “트럼프 발표 참고”

2019-02-28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리용호(가운데) 외무상과 최선희 부상이 1일 베트남 하노이 멜리아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리용호(가운데) 외무상과 최선희 부상이 1일 베트남 하노이 멜리아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AP PHOTO

미국 백악관이 2차 미북 정상회담이 전격 결렬된 이후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하노이 현지 1일 새벽 가진 기자회견에서 “북한이 (전부가 아닌) 일부 제재해제를 요구했다”는 주장에 대한 입장을 내놨습니다.

AP 통신 등에 따르면 새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리 외무상이 제재 전부가 아닌 민생에 지장을 주는 일부 제재를 해제할 시 영변 핵시설을 폐기하겠다고 제안했는데 미국에서 이보다 더 많은 것을 요구해 회담이 결렬됐다고 한 데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이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기자회견에서 한 말을 참고하라”며 즉답을 피했습니다. (I’ll refer you back to the president and secretary Pompeo’s remarks at press conference.)

샌더스 대변인은 다만 트럼프 대통령도 2차 미북 정상회담에 대한 북측의 입장을 담은 리용호 외무상의 발언 내용을 인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미국 국무부 역시 28일 같은 내용에 대한 자유아시아방송(RFA)의 논평 요청에 “대통령과 국무장관이 한 말 외에 덧붙일 말이 없다”고 답했습니다. (We don’t have anything to add to POTUS and the Secretary’s remarks.)

트럼프 대통령은 2차 미북 정상회담 결렬 직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북한이 완전한 제재 완화를 원했는데 미국이 그 요구를 들어줄 수 없어 회담이 결렬됐다고 발표한 바 있습니다.

그는 북한이 핵 프로그램의 상당수를 비핵화할 준비가 돼 있었지만 미국이 전면적인 제재 해제를 할 수는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연합뉴스 등 외신 보도들에 따르면 회담 후에도 잠잠하던 북한 측은 리 외무상, 최선희 외무성 부상을 앞세워 예정에 없던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가 미국 측에 요구한 것은 전면적인 제재 해제가 아닌 일부 해제, 구체적으로는 유엔 제재 결의 11건 가운데 2016~2017년 채택된 5건, 그 중에 민수 경제와 인민 생활에 지장을 주는 항목들만 먼저 해제하라는 것”이었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북한 측이 제재 전면 해제를 원했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기자회견 발언과는 차이가 있는 것입니다.

리 외무상은 “미국이 유엔 제재의 일부를 해제하면 영변 지구의 플루토늄과 우라늄을 포함한 모든 핵물질 생산시설을 미국 전문가들의 입회 하에 두 나라 기술자들 공동 작업으로 영구적으로 완전히 폐기한다는 것”이 북한 측 제안이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