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AEA “북핵 프로그램 지속 매우 유감”

워싱턴-이상민 lees@rfa.org
2021-07-23
Share
IAEA “북핵 프로그램 지속 매우 유감” IAEA 2020 연례 보고서 표지.
출처=IAEA 사이트

국제원자력기구(IAEA) 23일 발표한 ‘2020 연례 보고서에서 북한의 지속적인 핵 프로그램은 명백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위반이라며, 이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The continuation of the DPRK’s nuclear programme is a clear violation of relevant United Nations Security Council resolutions and is deeply regrettable)

보고서는 지난해 9 IAEA 사무총장이 북한에 대한 안전조치 적용이란 제목의 보고서를 이사회와 총회에 제출했다고 전했습니다.

당시 보고서에선 북한의 ‘강선시설이 영변의 원심분리기 농축 시설과 일부 특징을 공유하는 등 이곳에서 우라늄을 농축했을 가능성이 있지만, 우라늄 농축 시설인지 여부는 명확하지 않다고 보고한 바 있습니다.

IAEA는 이번 보고서에서 지난해 북한에서 현장 검증활동이 시행되진 않았지만 계속해서 북한의 핵 프로그램 개발을 감시하고, 안전장치 전반에 관한 정보를 평가했다고 밝혔습니다.

그 결과 북한의 일부 핵 시설은 가동되지 않은 것으로 보였고, 다른 일부 시설에서는 활동이 계속되거나 더 발전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습니다.  

보고서는 또 IAEA가 영변 핵시설 등 북한 핵 관련 시설에 대해 접근이 불가능해 운영 상태나 설계 특징, 그곳에서 일어나는 활동의 성격이나 목적을 파악하긴 어렵다는 한계점을 밝혔습니다.

한편 라파엘 그로시 IAEA 사무총장은 지난 3월에 열린 이사회에서 발표한 성명에서 북한의 핵활동은 여전히 심각한 우려를 낳고 있다며, 북한 핵 프로그램을 계속 감시하고 있다는 점을 재확인했습니다.

기사작성: 자유아시아방송 이상민 기자, 에디터 박봉현, 웹팀 최병석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