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북, 엄청난 잠재력 날려보내길 원치 않을 것”

워싱턴-김소영 kimso@rfa.org
2019-08-26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프랑스에서 열린 G7 정상회담에 참석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26일 기자회견을 하는 모습.
프랑스에서 열린 G7 정상회담에 참석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26일 기자회견을 하는 모습.
AP Photo/Andrew Harnik

앵커: 프랑스 비아리츠에서 열린 G7(주요 7개국) 정상회담에 참석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6일 북한이 엄청난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이를 잘 알고 있고 이런 상황을 놓치고 싶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김소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26일 압델 파타 엘시시 이집트 대통령과 가진 양자 회담에 들어가면서 기자들에게 이란이 비핵화한다면 큰 발전 가능성을 가지고 있다고 언급하면서 북한의 잠재력을 함께 거론했습니다.

그는 이란과 같은 잠재력을 가진 또 다른 나라가 북한이라며, 북한이 이러한 상황을 제대로 활용하지 못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그 지도력 아래 북한은 엄청난 잠재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나는 북한이 이를 날려보내길 원한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그럴 경우 좋지 않을 것이기 때문입니다. (Kim Jong Un and under his leadership, North Korea has great potential.  And I don’t think North Korea wants to blow it. Because if they blow it, it won’t be good.)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가진 공동기자회견에서도 이란의 비핵화에 대해 얘기하면서 또 다시 북한의 잠재력에 대해 언급했습니다.

그는 자신이 김정은 위원장에 대해 굉장히 잘 알게 됐으며, 김 위원장은 굉장한 잠재력을 지닌 나라를 갖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중국, 러시아, 한국에 둘러싸인 중요한 지리적 위치에 있다면서 특히 북한을 거쳐 한국으로 갈 경우 철도가 발전할 수 있다는 점을 거론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 많은 사람들이 어떤 방식으로든 한국을 가길 원하는데 항공편을 이용하지 않고 북한을 거쳐 갈 경우 철도 (개발) 등 많은 일들이 일어나길 원할 것입니다. (People want to get to South Korea, they’ve got to get there somehow. And if they’re going to do anything other than essentially fly, they want to go through. So railroad and everything else, so many things want to happen there.)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이 비핵화가 가져다줄 이러한 잠재력에 대해 이미 잘 알고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관련 질문이 없는데도 불구하고 여러 차례 북한의 잠재력을 언급한 것은 북한 측에 비핵화 협상장으로 돌아오라는 간접적인 메시지를 전하려는 의도로 풀이됩니다.

G7 정상회담이 열리기 전날인 23일 북한이 또 다시 미사일 발사체를 시험한 데 대해서도 트럼프 대통령은 미북 간 합의를 위반한 것이 아니라며 북한을 두둔하는 입장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이란의 비핵화를 언급할 때 이란의 정권 교체를 원하는 것이 아니라 핵 보유와 장거리 탄도미사일 발사를 금지하는 것이라고 설명한 것 역시 북한의 체제보장에 대한 미국 정부의 입장을 우회적으로 설명한 것이란 분석입니다.

마크롱 대통령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북한을 시리아, 리비아, 홍콩 등과 함께 국제사회가 함께 협력해 문제를 해결해야 할 지역으로 꼽았습니다.

한편 미국 AP 통신에 따르면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26일 북한 문제와 관련해 G7 정상들이 북한 비핵화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히면서 “우리는 미북협상을 지지하고 비핵화를 위해 노력한다는 데 뜻을 같이했다”고 말했습니다.

이밖에 미국 백악관은 이날 보도자료에서 미국과 호주, 즉 오스트랄리아 정상이 만나 “북한의 비핵화와 이란의 악의적 행동에 대응하기 위한 공동 노력을 포함해 양국이 공유하는 외교, 안보 사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