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사이버위협 억지 위해 제재∙군사압박 필요”

워싱턴-이상민 lees@rfa.org
2021-02-11
Share
“북 사이버위협 억지 위해 제재∙군사압박 필요” 사진은 북한 만경대혁명학원에서 컴퓨터로 작업 중인 모습.
AP Photo

앵커: 중국, 러시아, 이란과 함께 미국의 4대 사이버 적국 중 하나인 북한의 사이버 위협과 공격을 억지하기 위해선 사이버 공간 뿐 아니라 제재나 군사적 압박 등 현실세계(physical world)에서의 반격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이상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 연방하원 산하 국토안보위원회는 10사이버위협과 대응이라는 주제로 화상청문회를 개최했습니다.

online_meeting.png
크리스 크렙 전 국토안보부 산하 사이버안보∙기반시설국(CISA) 국장이 10일 미국 연방하원 산하 국토안보위원회가 주최한 화상청문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 출처: 화상청문회 캡쳐



이날 증인으로 참석한 크리스 크렙 전 국토안보부 산하 사이버안보∙기반시설국(CISA) 국장은 북한을 미국의 4대 사이버 위협국 중 하나로 꼽았습니다.  

크렙 전 국장: 미국을 겨냥한 악의적 사이버활동 대다수는 러시아, 중국, 이란, 북한에서 비롯되고 있습니다.

미국 사이버 전문가인 드미트리 알페로비치(Dmitri Alperovitch) 아틀란틱카운슬 선임연구원도 이날 청문회 증인으로 참석해 북한, 러시아, 중국, 이란은 사이버 공간에서 미국이 매일 맞서야 하는 악의적 활동을 벌이고 있는 적들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는 세계에서 가장 정교한 사이버 범죄조직들은 이들 국가에서 어떤 처벌도 받지 않고 활동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는 북한 등 4개 나라의 사이버 공격은 미국에 대한 전쟁 행위나 다름 없다는 지적과 함께  이에 대한 미국의 대응책을 묻는 질문을 받고 그동안 국토안보부 산하 사이버안보∙기반시설국은 지방정부 등 미국 정부의 네트워크를 방어하는 데 집중했다고 소개했습니다.

특히 그는 사이버사령부가 국방부 네트워크 방어를 위해 노력해왔다며 이런 방어 뿐 아니라 반격도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알페로비치 연구원: 사이버 공간 뿐 아니라 현실세계에서(physical world)에서도 반격해야 합니다. 이들 국가에 대한 제재, 외교적 노력, 군사적 압박 등이 같이 이뤄져야 합니다.

그는 미 법무부가 지난 4년동안 북한 등 미국의 4대 사이버 적국 국적자들 중 사이버 범죄를 저지른 사람들을 기소한 것을 좋은 예라고 지적했습니다.    

수 고든(Sue Gordon) 전 미 국가정보국장실(ODNI) 수석 부국장도 이날 청문회에서 북한 등의 사이버 공격에 대한 반격은 사이버 대응만으로 충분하지 않고 모든 종류의 대응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