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르웨이 NGO “북, 핵보유로 ‘안전보장’ 불가능”

워싱턴-이상민 lees@rfa.org
2019-10-18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핵무기 병기화 사업'을 현지지도 하고 있다.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핵무기 병기화 사업'을 현지지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전 세계적으로 핵무기폐기 운동을 벌이고 있는 노르웨이 민간단체인 ‘노르웨이 피플스 에이드(Norwegian People's Aid)’는 북한의 핵무기 보유는 북한의 안전보장을 위한 해결책이 아니고  오히려 핵 사고나 핵 전쟁의 위험을 크게 늘릴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노르웨이 오슬로에 본부를 두고 있는 ‘노르웨이 피플스 에이드’는  지난 16일 뉴욕 유엔본부에서 2019년 전 세계 핵무기금지 현황을 소개한 보고서(Nuclear Weapons Ban Monitor)를 발표하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보고서는 북한을 전 세계에서 핵무기를 보유한 9개 국가에 포함시키고 북한은 현재 약 20-30개의 핵무기를 보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보고서는 이어 북한은 인도, 파키스탄, 이스라엘 등과 함께 핵무기 생산을 위한 핵물질 생산을 계속하고 있고 인도, 파키스탄과 더불어 핵무기 수를 늘리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보고서는 북한이 최근 탄도미사일 시험을 재개하면서 긴장을 고조시키고 있다며 미국과 북한 모두 핵선제 공격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어 양국 간 핵전쟁이 일어날 수 있는 위험이 커지고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이런 까닭에 보고서는 핵보유를 통한 억지는 북한의 안전보장을 위한 지속적인 해결책이 아니고 핵보유로 일어날 수 있는 핵 사고나 핵 전쟁의 위험이 핵보유로 기대할 수 있는 이익보다 훨씬 크기 때문에 북한은 핵무기를 검증가능하게 줄이고 폐기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한편 ‘노르웨이 피플스 에이드’는 2017년 유엔 총회에서 채택된 ‘핵무기금지조약’(Treaty on the Prohibition of Nuclear Weapon)에 50개국 이상이 서명하고 비준해 이 조약이 발효되도록 2017년 노벨평화상을 수상한 국제비정부기구인 ‘핵무기페기국제운동’(ICAN)과 함께 핵무기폐기운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