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북핵대표 협의…이도훈 “남북 협력사업에 대해 긴밀히 협의”

워싱턴-지예원 jiy@rfa.org
2020-01-16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한미 북핵 수석대표 협의를 마치고 나온 이도훈 한국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한미 북핵 수석대표 협의를 마치고 나온 이도훈 한국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RFA PHOTO/지예원

앵커: 한미 간 북핵 수석대표 협의가 미국 워싱턴에서 열렸습니다. 한국 정부의 남북협력 추진구상에 대해 한미 양국간 긴밀한 논의가 이루어졌습니다. 지예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 워싱턴을 방문 중인 이도훈 한국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16일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과 만나 올해 첫 한미 북핵 수석대표 협의를 가졌습니다.

이 본부장은 이날 비건 부장관과의 협의를 마치고 국무부 청사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번 협의가 매우 좋고 유익했다며, 향후 북한 개별관광 등 남북 간 협력사업에 대해 미국 측에 충분히 설명했고 앞으로 긴밀한 협의를 이어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도훈 본부장: 이제부터 남북 간 협력사업에 대해서 한미가 협의를 긴밀하게 이어나가기로 했습니다. 이제 시작인것 같습니다.

그는 또 “기본적으로 미국은 우리가 주권국가로서 내리는 결정에 대해서는 존중한다는 입장”이라며 “그 존중의 기초 위에 서서 한미가 동맹으로서 열심히 같이 일하고 서로 조율하는 것 또한 중요하다고 서로 생각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이 본부장은 북한 개별관광과 관련해, 기본적으로 유엔 대북제재에 의해 규정돼 있진 않다면서도 부차적으로 관광객이 실제로 북한을 방문할 경우 어떤 물품이 반입 가능한지 등의 소소한 문제가 있다며, 대북제재 위반에 대한 오해가 생기지 않는 방향으로 모색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 본부장은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가 16일 한국 정부의 독자적 남북협력 추진 구상과 관련해 한미 간 워킹그룹, 즉 실무협의를 언급한 것과 관련해서는, 별도의 실무그룹을 구성하는 것은 아니라면서도 “원래 있는 실무그룹 얘기로 효율성을 살려서 한다면 괜찮은데, 그 문제가 어떤 맥락에서 나온건지는 좀 더 알아보도록 하겠다”고 부연했습니다.

그는 또 미국과의 협의는 비건 부장관과의 전화통화, 만남, 실무그룹 등을 포함해 여러가지 형태가 나타날 수 있다고 설명하면서 “한 가지 분명하게 말씀드릴 수 있는 것은 그 동안 실무그룹이 매우 효율적이고 유효하게 잘 이루어져 왔다는 점”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미북 간 비핵화 대화 재개 가능성과 관련해서는 “무엇을 점치기는 힘들 것 같지만 최근 북한의 성명을 보면 가능성은 항상 열어놓고 있다”며 “언제든지 북한이 결심을 하고 나오는 것인데 그건 조금 기다려보면서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이 본부장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5일 북한 문제에 대한 중국의 역할을 거론한 것과 관련해서, “중국의 역할은 항상 북한 문제에 있어 아주 중요하고 앞으로도 클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미북 비핵화 협상 재개를 위한 중국의 역할을 촉구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는 미북이 조속히 협상을 재개해 핵문제에 대한 진전을 이루어 나가는 것이 가장 중요하며, 진전을 이루는 과정에서 평화체제나 평화협정 등에 대해 중국이 자연스럽게 들어올 수 밖에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비건 부장관은 이 본부장을 만나기 앞서 미국을 방문중인 켄트 해슈테트 스웨덴, 즉 스웨리예 외교부 한반도 특사와도 만나 북핵 문제에 대한 양국 간 협력을 논의했습니다.

이 본부장 역시 해슈테트 특사와 15일 워싱턴에서 회동했으며, 오는 18일 모든 방미 일정을 마치고 출국할 예정입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