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대북지원 공여금 800만 달러, 국제기구로 송금 완료”

서울-목용재 moky@rfa.org
2019-06-11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사진은 지난 5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 남북회담본부에서 열린 기초지방정부와의 남북교류협력 사업 간담회에 참석한 김연철 통일부 장관.
사진은 지난 5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 남북회담본부에서 열린 기초지방정부와의 남북교류협력 사업 간담회에 참석한 김연철 통일부 장관.
연합뉴스

앵커: 한국 통일부가 대북지원을 위한 공여금 800만 달러를 국제기구에 송금하는 절차를 마무리했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의 목용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통일부는 북한의 취약계층을 돕기 위해 국제기구의 사업에 지원하기로 한 공여금 800만 달러를 11일 국제기구로 송금했다고 밝혔습니다.

통일부는 이날 “대북 인도적 지원을 위한 800만 달러를 11일 오후 국제기구에 송금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한국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한국 정부의 관심은 자금 집행뿐만 아니라 대북지원 사업의 진행”이라며 국제기구로의 공여금 입금 이후 실제 대북지원 사업이 집행되기까지의 절차가 여전히 남아있다고 밝혔습니다.

이 당국자는 이어서 “공여금이 입금된 이후 사업 집행까지의 절차가 복잡하다”며 “국제기구도 대북지원의 시급성을 감안해 집행까지의 시기를 단축시키려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통일부에 따르면 한국 정부의 800만 달러 공여 의결 이후 국제기구로의 송금까지는 통상 업무일을 기준으로 약 3~4일이 소요됩니다.

한국 정부는 지난 5일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를 통해 유엔 세계식량계획(WFP)과 유엔 아동기금(UNICEF)에 총 800만 달러를 공여하기로 의결한 바 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