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 구조 북 선원 2명 송환…2명은 한국으로 귀순

서울-서재덕 seoj@rfa.org
2019-06-18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합동참모본부는 지난 11일 오후 1시 15분께 해군 함정이 동해 해상에서 기관고장으로 표류 중이던 북한어선 1척(6명 탑승)을 구조해 북측에 인계했다고 밝혔다. 사진의 오른쪽이 해군에 구조된 북한어선.
합동참모본부는 지난 11일 오후 1시 15분께 해군 함정이 동해 해상에서 기관고장으로 표류 중이던 북한어선 1척(6명 탑승)을 구조해 북측에 인계했다고 밝혔다. 사진의 오른쪽이 해군에 구조된 북한어선.
/연합뉴스

앵커: 동해 북방한계선(NLL)을 넘어 표류하다 구조된 북한 선원 4명 가운데 2명이 한국으로의 귀순 의사를 밝혔습니다.

서울의 서재덕 기자가 보도합니다.

지난 15일 소형 목선을 타고 강원도 삼척까지 내려온 북한 선원 4명 가운데 2명이 한국으로의 귀순 의사를 밝혔습니다.

한국 통일부 당국자는 18일 기자들과 만나 “북한 선원들이 본인의 자유 의지에 따라 2명은 한국으로의 귀순, 2명은 북한으로의 귀환 의사를 분명히 밝혔다”면서 “남북 간 관례와 인도주의 원칙에 따라 절차를 진행했다”고 말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이에 따라 북한으로의 귀환을 희망한 2명을 이날 오전 10시 판문점 남북 적십자 창구를 통해 북측에 인도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북한으로 돌아간 북한 선원 2명은 30대와 50대 남성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으로의 귀순 의사를 밝힌 2명은 관계기관 조사와 탈북자 정착교육기관인 하나원 입소 등의 과정을 거칠 예정입니다.

선원 4명이 탄 북한 어선 1척은 동해 북방한계선(NLL)을 넘어 표류하다 지난 15일 오전 6시 50분께 한국 강원도 삼척항 인근 바다에서 조업 중이던 한국 어선에 의해 발견됐습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들이 타고 온 어선은 선장의 동의를 받아 폐기 처분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한국 통일부는 지난 17일 오전 어선 발견 소식과 귀환 의사를 밝힌 북한 선원들에 대한 송환 계획을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북측에 통보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