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군간부 부패행위 집중 검열 진행

서울-이명철 xallsl@rfa.org
2020-03-10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제7기 1차 확대회의 장면에서 북한군 수뇌부들이 회의에 참석한 모습.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제7기 1차 확대회의 장면에서 북한군 수뇌부들이 회의에 참석한 모습.
/연합뉴스

앵커: 북한 노동당중앙위가 군 간부들의 부정부패행위가 노골화 되고있다는 문제 제기를 한 이후 군 간부들에 대한 중앙당 차원의 검열이 시작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한 내부소식 이명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평안북도의 한 군 관련 소식통은 7일 “이번에 중앙당 간부들을 비롯한 당 간부들의 부정부패 척결 회오리바람에서 인민군 간부들도 예외가 되지 못했다”면서 ”최고사령관의 지시에 따라 군 간부들속에서 제기되는 부정부패 현상을 그 어느 단위보다 엄중하게 보고 강력한 대책을 세우라는 지시문이 각 부대에 하달되었다”고 자유아시아방송에 밝혔습니다.

소식통은 ”이번에는 인민군 총정치국이 아니라 중앙당 차원에서 검열이 진행되는데 군간부들이 돈이나 물건을 받아 챙기거나 안면관계(인맥), 정실관계(친인척관계)를 내세워 간부사업(인사사업)을 비롯한 모든 문제들에 개입한 사례들이 집중 검열대상이 된다”고 언급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서 ”요즘 군대에서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윗 간부들에게 뇌물만 고이면 본인이 원하는 바를 다 이룰 수 있다는 생각이 일반화 되고있다”면서 ”군인들의 개인문제뿐 아니라 단위부대 전체가 연계되어 제기된 문제들도 간부들이나 검열성원들에게 뇌물만 주면 모든 게 무마되는 현실”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소식통은 또 “과거에도 수십차례에 걸쳐 군 간부들속에서 나타나는 부정부패 현상을 강력하게 대책한다고 요란을 떨었지만 지금까지 달라진 것은 하나도 없다는데 문제가 있다”면서 ”수령옹위의 전초선에 있는 군인들이 돈맛을 알고 부정부패에 물들게 되면 체제가 무너지는 엄중한 사태가 닥칠 수 있다는 불안감이 중앙당 수뇌부에 까지 전달된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 함경북도의 또 다른 군관련 소식통은 같은 날 ”이번에 진행되는 검열은 군 차원이 아니라 중앙당에서 직접 주관하기 때문에 군 간부들이 많이 긴장하고 있다”면서 ”이번 검열은 기존과는 다르게 검열에서 문제가 제기된 대상자에 대해 어떤 처벌이 내려질 것인지 아무런 예고가 없어 군 간부들을 더욱 불안케 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소식통은 ”그러나 일부 군간부들은 지난 기간에도 부정부패 현상을 확실하게 대책한다면서 수많은 검열을 진행하였지만 달라진 것은 전혀 없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면서 “오히려 검열성원들이 뇌물을 받고 사건을 무마해주는 구조적 부패행위가 더욱 고착화 되는 부작용만 가져왔다”고 주장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