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6개국, 북 탄도미사일 발사에 ‘깊은 우려’

워싱턴-양희정 yangh@rfa.org
2019-12-04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지난 8월 함경남도 함흥 일대에서 실시한 2발의 단거리 발사체 발사 장면.
지난 8월 함경남도 함흥 일대에서 실시한 2발의 단거리 발사체 발사 장면.
/연합뉴스

영국, 프랑스, 독일을 비롯한 벨기에(벨지끄)와 에스토니아 그리고 폴란드(뽈스까) 등 유럽연합 6개국이 4일 북한의 계속되는 탄도미사일 시험 발사에 깊은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이들 6개국은 북한이 지난달 28일 초대형 방사포로 추정되는 단거리 발사체 두 발을 발사해 한반도 긴장을 고조시킨 것과 관련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비공개 회의를 개최한 후 발표한 성명에서 이 같은 입장을 밝혔습니다.

성명은 북한이 지난 5월 이후 13차례에 걸친 탄도미사일 시험발사에 나서는 한편 핵 프로그램도 여전히 유지하고 있다며 비난했습니다.

유럽연합 6개국은 이어 이 같은 도발은 역내 안보와 안정은 물론 국제 평화와 안보를 해칠 뿐 아니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만장일치로 채택한 대북 제재결의들의 명백한 위반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성명은 특히 북한이 미국과의 의미 있는 협상에 진정성을 갖고 나설 것을 계속해서 촉구했습니다. 북한이 모든 대량살상무기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방법으로 폐기하는 구체적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성명은 주장했습니다.

성명은 그러면서 모든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들의 완전한 이행을 보장하고 제재를 유지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성명은 특히 국제사회가 이 같은 제재들을 엄격하게 이행해야 할 의무를 충실히 따를 것을 촉구한다고 거듭 밝혔습니다.

한편, 캐런 피어스(Karen Pierce) 유엔주재 영국대사는 이날 비공개 회의에 앞서 북한의 불가역적이고 검증가능한 비핵화를 재차 촉구했습니다.

피어스 대사는 지난 3일 리태성 북한 외무성 미국담당 부상이 미북 대화의 연말시한을 강조하며 “크리스마스 선물을 무엇으로 선정하는가는 전적으로 미국의 결심에 달려있다”며 위협적 발언을 한 데 대한 기자들의 논평 요청에 이같이 강조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