셔먼 전 차관 “미, 구체적인 대북 외교전략 필요”

워싱턴-김소영 kimso@rfa.org
2018-08-28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웬디 셔먼 전 국무부 차관(오른쪽)이 27일 북한과의 협상에 대한 견해를 밝히고 있다.
웬디 셔먼 전 국무부 차관(오른쪽)이 27일 북한과의 협상에 대한 견해를 밝히고 있다.
출처=국가안보행동 페이스북

앵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북한과 핵협상을 하는데 있어 보다 구체적인 외교 전략이 필요하다고 웬디 셔먼 전 국무부 차관이 지적했습니다. 김소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셔먼 전 차관은 27일 미국의 민간단체 ‘국가안보행동’(National Security Action)이 주관한 간담회에서 싱가포르 미북 정상회담이 실제 북한의 비핵화까지 이어지기 위해서는 숙련된 실무진들에 의한 구체적인 대북 외교 정책이 필수적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셔먼 전 차관: (북한 비핵화)는 구체적인 전략과 대통령을 지원할 수 있는 실무진이 있을 때만 달성될 수 있습니다. (It would only work if there was detailed strategy and team to back up president.)

셔먼 전 차관은 회담에서 대통령의 역할은 비핵화라는 큰 주제만 논의할 뿐, 구체적인 비핵화 이행 사항은 실무진들의 몫이기 때문에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이번에 새로 임명된 스티븐 비건 대북정책 특별대표의 역할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싱가포르 미북 정상회담에 대해, 셔먼 전 차관은 이제까지 북핵 협상 중 합의사항이 가장 부실했다(thinnest)고 평가했습니다.

그는 또 성공적인 회담이었다는 트럼프 행정부의 자평과는 달리 북한이 핵과 미사일 개발을 지속한다는 보고서가 나오는 등 북한의 비핵화를 신뢰하기 어렵다고 덧붙였습니다.

셔먼 전 차관은 북한이 미국 측에 종전선언을 요구하고 있지만 미국이 이를 받아들이지 않는 등 양국이 서로 다른 입장을 취하고 있다며 북한과의 이해 접점을 찾는 동시에 북한으로부터 핵신고를 확실히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같은 날 미국 워싱턴 DC조지워싱턴대학을 방문한 미국 외교협회(CFR)의 리처드 하스 회장 역시 싱가포르 미북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비핵화에 대한 어떠한 약속도 하지 않았음에도 트럼프 대통령이 회담 성과를 부풀려 말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