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국방장관 “북, 도발시 ‘적’에 포함”

서울-홍승욱 hongs@rfa.org
2019-07-31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31일 오전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제61회 KIDA 국방포럼'에서 강연하고 있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31일 오전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제61회 KIDA 국방포럼'에서 강연하고 있다.
/연합뉴스

앵커: 정경두 한국 국방부 장관이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또 다시 발사한 북한에 대해 도발을 계속한다면 한국의 적이라며 강도 높게 비판했습니다.

서울에서 홍승욱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이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31일 국방 관련 행사에 참석한 정경두 한국 국방부 장관.

행사 기조연설을 통해 “한국을 위협하고 도발한다면 북한 정권과 북한 군은 당연히 적 개념에 포함된다”고 밝혔습니다.

정경두 한국 국방부 장관: 일각에서는 주적 개념도 없고 정신교육도 제대로 하지 않는다고 하지만 북한에 대해서는 장병의 명확한 안보관 확립을 위해 북한 정권과 북한군이 도발한다면 단호하게 응징할 태세와 능력을 갖춰야 한다는 내용을 정신전력 기본교재에 분명하게 적시해 놓았습니다.

지난해 9월 정 장관이 취임한 이후 가장 수위가 높은 표현으로 북한을 겨냥한 것입니다.

한국 국방부는 2년 마다 발간하는 국방백서에 ‘북한은 적’이라는 이른바 주적 표현을 삭제하는 등 적 개념을 포괄적인 표현으로 바꿨습니다.

정 장관은 “한미 연합훈련도 변함없이 실시하고 있다”면서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착을 위한 여건 조성을 위해 훈련을 일부 조정하기는 했지만 올해 들어 이미 100여회 이상에 걸쳐 크고 작은 한미 연합훈련을 실시한 바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한국 국방부는 북한의 신형 잠수함에 SLBM, 즉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 3개 정도를 탑재할 수 있는 것으로 보인다는 분석을 내놓았습니다.

한국 국회 정보위원장인 이혜훈 바른미래당 의원에 따르면 한국 국방부 국방정보본부는 국회 정보위원회에 나와 이같이 보고했습니다.

이혜훈 바른미래당 의원(31일 국회 정보위원회): 이번에 3천톤 급이라고 명시하지는 않았지만 그에 준한다는 분위기를 풍기면서 공개한 잠수함에 대해 한국 군은 SLBM을 한 3개 정도 탑재할 수 있는 것이 아닌가 분석하고 있습니다.

앞서 북한은 지난 23일 관영매체를 통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새로 건조된 잠수함을 시찰했다고 보도했고 한국 내 전문가들은 이에 대해 북한이 SLBM 개발이 진행되고 있다는 사실을 암시하고 있는 것이라고 분석한 바 있습니다.

한국 국방부는 “북한이 공개한 사진을 보면 가려놓은 부분이 있는데 이 부분이 SLBM 발사관 탑재 위치일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북한은 지난 2016년 8월 고각 발사로 SLBM을 500킬로미터 정도 쏘아 올린 이후 3천톤 급 신형 잠수함을 건조하고 있다고 공언해왔고 이번에 3천톤 급 잠수함이라고 명시하지는 않았지만 그에 준한다는 분위기를 암시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한국 국방부는 사진에 나타난 잠수함의 직경을 7미터 정도로 추정해 이를 기준으로 총 길이는 70~80미터 정도 되는 것으로 계산했습니다.

지금은 잠수함을 처음으로 물에 띄우는 ‘진수’ 전 단계로 판단한다면서 조만간 해상에서 진수를 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습니다.

한국 국방부는 지난 5월 4일 북한이 발사한 단거리 미사일과 관련해서는 당시 1발이라고 보고했지만 그 후 북한이 공개한 사진 등을 정밀하게 분석한 결과 2발이었던 것으로 확인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그때 인지하지 못했던 첫 발은 저고도로 낮게 날아 레이더에 잡히지 않았을 가능성과 불발했을 가능성 등이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