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전문가 “북러 정보 공유 강화에 우려”

워싱턴-김지수 kimjis@rfa.org
2024.03.29
미 전문가 “북러 정보 공유 강화에 우려” 세르게이 나리시킨 러시아 대외정보국장.
/연합

앵커: 세르게이 나리시킨 러시아 대외정보국장이 지난 25일부터 사흘간 평양을 방문했습니다. 나리시킨 국장은 리창대 북한 국가보위부장을 만나 양국 간 정보 분야의 문제들을 논의했는데요. 미국 내 북한 전문가들은 북러간 긴밀한 정보 공유에 우려를 표했습니다. 김지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북한 관영매체인 조선중앙통신은 28, 세르게이 나리슈킨 국장을 단장으로 하는 러시아연방 대외정보국 대표단이 지난 3 25일부터 27일까지 평양을 방문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기간 나리슈킨 국장은 리창대 북한 국가안전보위부장과 회담을 갖고, 러시아 대외정보국 대표단과 북한 국가안전보위부 간부들 간 실무회담도 진행됐다고 조선중앙통신은 밝혔습니다.

 

이 매체는 특히 현재의 북한와 러시아를 둘러싼 국제적, 지역적 정세에 대한 견해를 서로 보고하였으며, 날로 증가하는 북한의 정찰음모책동에 대처하기 위한 협력을 더욱 강화하기 위한 실무적 문제들을 폭넓고 심도 있게 논의했다며 양국 간 정보 분야의 긴밀한 협력을 과시했습니다.

 

미국 내 북한 전문가들은 군사와 무기 협력에 끈끈함을 과시해 온 북한과 러시아의 공조가 정보 협력으로까지 확대되고 있다는 점에 우려를 표했습니다.

 

패트릭 크로닌 미 허드슨 연구소 아시아안보 석좌는 29일 자유아시아방송(RFA) 북한과 러시아 간의 정보 공유는 규칙에 기반한 국제 질서를 지키고자 하는 모든 사람들이 우려해야 할 일이라며, “두 권위주의 국가 간의 외교적, 군사적 관계가 강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정보 교류가 긴밀해지는 것은 더욱 우려스러운 일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의 사이버 해킹이 러시아 네트워크에 대한 감시, 멀웨어 (, 악성 소프트웨어) 및 스파이 활동을 포함한다는 내용도 양국 간 정보 논의의 일부로 다뤄야 할 것이라고 우방국에 대한 북한의 정보 탈취 행위를 꼬집었습니다.

 

미 연구기관 민주주의수호재단(FDD)의 데이비드 맥스웰 선임연구원은 이날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러시아와 북한 간의 정보 공유가 확대되면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러시아 정보로부터 혜택을 받을 수 있기 때문에 우려할 만한 일이지만, 북한은 러시아에 도움이 될 만한 정보를 제공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이어 러시아의 일부 정보는 김정은 위원장에게 한미 군사력에 대한 보다 현실적인 이해를 제공할 수 있기 때문에 오히려 억지력을 강화할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미국 랜드연구소 군사전문가인 브루스 베넷 선임연구원도 이날 자유아시아방송(RFA)에 이미 군사적으로 밀착되어 있는 두 나라가 비밀스럽고 중요한 정보를 지속적으로 공유한다면 이는 주변국들에게 충분히 우려를 살만한 일이라며 러시아는 북한이 할 수 없는 통신 감청을 통해 정보를 수집해 그것을 공유할 수 있고 이는 북한에 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러시아 리아노보스티 통신에 따르면, ‘북러 무역, 경제 및 과학기술 협조위원회의 러시아 측 위원장인 알렉산드르 코즐로프 천연자원부 장관이 29일 북한과 러시아를 오가는 직항 노선 재개를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코즐로프 장관은 이 직항 노선은 관광객을 위한 전세기편이 개설되는 것이라며 다만 정규 항공편은 아직 논의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해당 노선 재개 논의를 포함한 위원회의 다음회의는 올해 말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릴 예정입니다.

 

에디터 김소영 , 웹팀 이경하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