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해군부참모총장 “북 불법환적 단속, 다국적 차원서 계속”

워싱턴-이상민 lees@rfa.org
2019-04-16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지난 16일 미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가 주최한 미국의 해상안보 관련 토론회에 참석한 윌리엄 모란 미 해군부참모총장.
지난 16일 미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가 주최한 미국의 해상안보 관련 토론회에 참석한 윌리엄 모란 미 해군부참모총장.
RFA PHOTO/ 이상민

앵커: 윌리엄 모란(William Moran) 미국 해군부참모총장(Vice Chief of Naval Operations)은 북한의 불법 해상 환적에 대한 감시 및 단속 활동은 다국적 차원에서 계속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상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모란 부참모총장은 16일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가 워싱턴DC에서 주최한 미국의 해상안보에 대한 토론회에서 미국은 북한의 불법적인 해상환적이 언제 일어나는지 파악하는 데 상당히 주력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We are heavily involved in identifying when (North Korean) ship-to-ship transfer is occurring.)

모란 부총장은 이날 미 해군과 해안경비대가 지금까지 적발해낸 북한의 불법 해상환적 사례가 몇건이나 되느냐는 자유아시아방송(RFA)의 질문에 적발 건수는 말해줄 수 없다며 이같이 답했습니다.

모란 부총장: 그동안 미국이 북한의 불법 해상환적을 몇 건이나 적발했는지는 말해줄 수 없습니다. 하지만 이 단속활동은 지금 진행 중이고 앞으로도 다국적 차원에서 계속될 것이라는 것은 말할 수 있습니다. (I can’t give you a number. But I can tell you operation is ongoing and continue to be ongoing as part of multinational approach to it)

그는 북한의 불법 해상환적을 적발하면 관련 정보를 외교적으로 국제사회에 공유해 다른 나라들이 불법 해상환적 감시와 단속에 동참하도록 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와관련해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은 전날인 14일 미국 해군 7함대 소속 구축함인 ‘밀리우스’가 북한의 불법 해상 환적을 감시하기 위해 추격전을 벌인 것이 올해들어서만 세 번 있었다고 지난달 30일부터 지난 2일까지 밀리우스함에 승선한 동행취재기를 보도했습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미국과 일본, 한국, 캐나다, 호주 즉 오스트랄리아, 뉴질랜드, 영국, 프랑스 등 8개국이 북한의 불법 해상 환적을 차단하기 위해 군함, 항공기 등을 통해 총 70만 제곱마일의 해상을 감시하고 있다며 이들 국가의 해군과 해안경비대 소속 함정들은 지난 1년 간 800일 가량을 해상에서 보냈다고 전했습니다.

실제로 일본 외무성은 지난달 2일 동중국해 공해상에서 북한 선적 유조선과 선적을 알 수 없는 소형 선박이 나란히 근접한 것을 일본 해상자위대 보급함이 확인했다고 지난달 28일 밝혔습니다.

또한 지난 3월부터 영국의 군함과 프랑스 전투기가 동중국해상의 북한 선박 감시에 합류했지만 아직 이들 국가로부터의 적발 사례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선박 대 선박 환적이란 공해상에서 거래금지 물품을 옮겨 실어서 주로 북한 내부로 반입하는 행위로 최근 들어 감시를 피하는 수법이 정교해지고 그 범위와 규모도 확대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