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러시아, 유엔 대북제재 훼손 적극 시도”

워싱턴-양희정 yangh@rfa.org
2018-09-14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폼페이오 장관이 14일 미국 국무부 청사에서 기자설명회를 하고 있다.
폼페이오 장관이 14일 미국 국무부 청사에서 기자설명회를 하고 있다.
AP Photo

미국의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14일 러시아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를 훼손하기 위해 적극적인 시도를 했다고 지적했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오후 미국 국무부 청사에서 가진 특별 기자설명회에서 북한의 비핵화에 진전이 있다며 제재 완화를 요구하는 러시아와 중국이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추구하는 미국의 노력에 어떤 영향을 주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니키 헤일리 유엔 주재 미국대사와 이날 오전 대화했다며 러시아가 대북제재 이행을 평가하는 유엔 대북제재위원회의 보고서 문구를 바꾸려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Russia has actively attempted to undermine the UNSCRs, the work of the 1718 committee, the committee at the UN that evaluates compliance with the sanctions, to change the language there.)

폼페이오 장관은 대북제재위원회가 독립성을 지켜 러시아의 이같은 시도에도 불구하고, 대북제재 위반 사례들에 관한 사실을 처음 기록한 그대로(publish the original document) 발표하길 바란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그러면서 미국은 계속해서 유엔 대북제재 결의들을 충실히 이행하려는 확고한 의지를 갖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싱가포르 미북 정상회담에서 합의한 완전하고 최종적인 비핵화 약속을 지키도록 하기 위한 트럼프 대통령의 노력에 대북제재가 꼭 필요하다는 것입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김 위원장이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한 모든 약속을 지키고 북한 주민에게 더 나은 미래를 제공하기 위한 방법을 찾기 위한 전략적 선택을 했다는 것을 전 세계가 볼 수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