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코로나19속 핵∙경제 병진 집착…'80일 전투’로 은둔 심화”

워싱턴-지에린 jie@rfa.org
2020-10-06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미국 텍사스 주립대, 스팀슨센터, 주한미군전우회(KDVA)가 6일 한반도 정세 및 한미동맹에 대한 화상회의를 개최했다.
미국 텍사스 주립대, 스팀슨센터, 주한미군전우회(KDVA)가 6일 한반도 정세 및 한미동맹에 대한 화상회의를 개최했다.
/화상회의 화면 캡쳐

앵커: 북한 김정은 정권이 대북제재와 코로나19 사태, 태풍 피해의 삼중고를 겪고 있으면서도 핵과 경제개발을 모두 달성하려는 병진정책을 유지하며 당분간 내부 문제에 치중할 것이란 전문가 분석이 나왔습니다. 지에린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 텍사스 주립대학과 미국 워싱턴 DC 민간 연구기관인 스팀슨센터, 주한미군전우회(KDVA)가 6일 한반도 정세 및 한미동맹에 대한 화상회의를 열었습니다.

쉬나 체스트넛 그라이텐스(Sheena Chestnut Greitens) 텍사스대 교수는 이날 화상회의에서 북한은 현재와 다음달 예정된 미국 대선 사이 이른바 ‘대기 상태’(holding pattern)로 미국 대선이 끝난 이후에도 차기 미국 대통령의 대북 메시지 및 대북 접근법과 주요 보직 인사 등을 지켜보며 관망할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그는 또 코로나19는 북한이 원하는 수준보다 더 높은 수준의 정체 및 고립 상태를 가져오면서, 국경봉쇄와 이동제한 등 강력한 방역조치로 제재의 효과가 강화되는 결과를 가져왔다고 평가했습니다.

그러면서, 현재 코로나19로 인한 북중 교역 급감, 태풍 및 홍수 등 자연재해, 만성적인 식량 불안정 등이 핵과 경제 병진정책 목표를 달성할 수 있다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주장에 압박 요소로 작용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라이텐스 교수: 코로나19는 정권에 대한 압박을 심화시켰습니다. 우리가 보고 있는 많은 것들은 북한 경제와 일반 주민들의 삶이 많은 압박을 받고 있는 시기에 병진정책의 형태를 유지하려는 (북한 정권의) 시도입니다.

북한 지도부는 국제사회의 대북제재가 막으려고 하는 핵개발과 경제개발 목표의 균형적인 달성이 가능하다는 점을 보여주려 하지만 현재 여러 압박 요소에 직면해 있고 적어도 내년 초까지 이를 다루는 데 집중할 것이란 설명입니다.

아울러, 빈센트 브룩스 전 주한미군 사령관 역시 이날 화상회의에서, 북한이 5일 김정은 위원장 주재로 노동당 정치국 회의를 열고 연말까지 ‘80일 전투’를 추진하기로 결정한 것은 핵과 경제 병진정책에 대한 북한의 지속적인 열망을 명백히 보여준다고 분석했습니다.

‘80일 전투’는 북한이 국제사회의 대북제재와 태풍으로 인한 홍수, 코로나19 사태가 동시에 겹치면서 생긴 압박에 놓이자 당분간 북한 내부 문제에 집중하겠다는 메시지로, ‘은둔의 왕국’이 당분간 더욱 은둔자의 모습을 보일 것이란 겁니다. 그러면서 그는 한국과 미국의 선거 주기도 현재 북한의 행보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지난 4월 한국 총선에서 여당이 압승을 거뒀고 다음달 미국 대선이 예정돼 있으며 내년 한국에서 또 다른 선거(서울, 부산시장 보궐선거)가 있는 만큼, 지금은 북한이 80일 시간을 벌 필요성을 인지할 시기라고 분석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