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핵무력 완성 선언’ 5주년...한국 정부 “특이동향 없어”

서울-홍승욱 hongs@rfa.org
2022.11.28
Share on WhatsApp
Share on WhatsApp
북 ‘핵무력 완성 선언’ 5주년...한국 정부 “특이동향 없어” 지난 2017년 북한이 '화성-15형' 발사를 계기로 개최한 국가핵무력 완성 축하 군민연환대회 모습.
/연합뉴스

앵커: 29일은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발사를 계기로 핵무력 완성을 선언한지 5주년이 되는 날입니다. 이와 관련해 한국 정부는 북한 내 특별한 동향은 감지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홍승욱 기자가 보도합니다.

 

지난 2017년 말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5을 시험발사하며 이른바 국가 핵무력 완성을 선언한 북한.

 

한국 통일부는 선언 5주년이 되는 29일을 앞두고 북한 내 특이 동향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조중훈 한국 통일부 대변인: 북한은 2017 11 29일에 화성-15형 시험발사를 계기로 국가 핵무력 완성을 선언한 바 있습니다. 29일이 5주년이 되는 날이기는 합니다만 현재 공유해 드릴만한 특별한 북한의 동향은 없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한국 통일부는 북한의 7차 핵실험 가능성과 관련해서도 현재 임박한 징후는 없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의 결심만 있으면 북한이 언제든 핵실험을 할 수 있는 준비를 마친 상태로 보고 있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하기도 했습니다.

 

김 총비서는 지난 2017 11 29 ICBM 시험발사 성공 직후 비로소 국가 핵무력 완성의 역사적 대업, 로켓 강국 위업이 실현됐다고 선언했고, 그에 앞선 같은 해 9월에는 6차 핵실험을 감행하기도 했습니다.

 

이에 한미는 그해 11월 미 해군 핵추진 항공모함인 로널드 레이건호 등 항모 3척을 동원해 한국 해군과 연합훈련을 실시한 바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핵을 탑재할 수 있는 미국의 B-2 전략폭격기가 최대 무장을 장착하고 이륙까지 하는 장면이 공개됐습니다.

 

미국 미주리주 화이트맨 공군기지 자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는 27 B-2 폭격기 여러 대가 이른바 엘리펀트 워크’(Elephant Walk)로 불리는 최대 무장 동시 출격 훈련을 하는 장면이 공개됐습니다.

 

비행단 측은 “연례 훈련인 스피릿 비질런트의 마무리로써 엘리펀트 워크와 발진 훈련을 수행한다, 이는 미 공군이 언제 어디서나 핵 관련 작전과 세계적 차원의 타격 수행을 준비하도록 해준다"고 밝혔습니다.

 

스텔스 기능을 갖추고 핵 탑재도 가능한 B-2는 북한 3차 핵실험 직후인 지난 2013 3월 화이트맨 기지에서 출발해 공중급유를 받으며 1500km를 비행하면서 군산 앞바다까지 날아와 폭격훈련을 실시한 바 있습니다.

 

앞서 미국은 지난 23일엔 오하이오급 유도미사일 핵추진 잠수함인 미시간함의 위치를 이례적으로 공개했고, 주일미군은 지난 22 F-22A ‘랩터등 전투기 30여 대가 일본 오키나와 가데나 공군기지에서 대열을 이루고 훈련하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한국 군 당국은 한국 해병대가 처음으로 미국 본토에서 한미 연합훈련을 실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르면 한국 해병대는 내년 5월이나 10월쯤 1개 중대를 미국 캘리포니아주 훈련장에 파견해 연합훈련을 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한국 해병대가 하와이에서 미국 주도로 열리는 다국적 연합해상훈련 ‘림팩’(RIMPAC)에 참가한 사례는 있지만, 이번 훈련이 성사되면 미 본토에서 실시하는 첫 훈련이 됩니다.

 

기자 홍승욱, 에디터 오중석, 웹팀 김상일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