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미북 판문점 회동, 평화 향한 인류사 이정표”

서울-목용재 moky@rfa.org
2019-06-30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판문점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만난 뒤 북으로 돌아가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포옹으로 배웅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판문점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만난 뒤 북으로 돌아가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포옹으로 배웅하고 있다.
/연합뉴스

앵커: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은 이번 미북 정상의 판문점 회동이 평화를 향한 인류 역사의 이정표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의 목용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판문점에서 전격적으로 이뤄진 미북 정상의 회동이 평화의 큰 진전을 이루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 트럼프 대통령이야말로 한반도 평화정착 과정의 주인공, 한반도의 피스메이커입니다. 오늘 김정은 국무위원장과의 판문점 상봉이 남북 국민 모두에게 희망이 되고 평화를 향한 인류 역사의 이정표가 되길 바랍니다.

문 대통령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판문점 방문에 대해서도 큰 의미를 부여했습니다. 한국전쟁 정전 이후 미국 대통령이 처음으로 판문점을 방문해 북한의 최고지도자를 만났기 때문입니다. 미북 정상의 회동 직후에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를 구축하기 위한 과정에서 큰 고개 하나를 넘었다”는 평가를 내놓기도 했습니다.

추가 미북 정상회담의 개최 가능성에 대해서도 기대감을 드러냈습니다. 문 대통령은 “3차 미북 정상회담이 언제 열릴지에 대해서는 이번 미북 정상 간 대화가 어떤 변화를 만들지에 달렸다”며 “기대를 갖고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도 “추가 (미북) 정상회담이 열리는 것은 이번 만남을 통해 구체적으로 알 수 있을 것”이라며 “오늘의 걸음이 옳은 방향으로 나가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한국 청와대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이번 만남에 대해 “양 정상이 진지한 노력을 했다”며 높이 평가했습니다.

윤도한 한국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오늘 남북미 세 정상의 만남은 또 하나의 역사가 됐습니다. 잠시 주춤거리고 있는 미북협상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합니다.

한국 청와대는 이번 미북 정상의 만남을 공식적인 미북 정상회담으로도 볼 수 있다는 평가를 내놨습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번 만남은 사실상 3차 미북 정상회담으로 볼 수도 있고 일반적인 미북회담으로도 볼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영변 핵 단지의 완전한 폐기가 필요하다는 입장도 언급했습니다. “영변 핵 단지의 폐기는 북한의 실질적이고 불가역적인 비핵화의 입구가 될 것”이라는 겁니다. 북한의 이 같은 조치가 있어야 국제사회가 제재 완화를 논의할 수 있다는 입장을 재차 내놓은 겁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대북제재 완화 등의 문제에 대해 서두르지 않겠다고 강조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한미 정상회담에서 “(대북)제재가 아직 해제되지 않았지만 서두르지 않을 것”이라며 “서두르면 반드시 문제가 생기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과 문 대통령은 이번 한미 정상회담을 통해 강력한 한미동맹을 과시하기도 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굳건한 한미동맹은 역내 평화와 안정, 번영의 핵심축으로 한미는 앞으로도 공조를 이어갈 것”이라며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이 성공하면 한미동맹은 위대한 동맹으로 빛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도 “주요 20개국 정상회의, G20 정상회의 이후 한국에 반드시 들러 문 대통령을 만나야 한다고 생각했다”며 “문 대통령 취임 이후 한미동맹은 발전을 이뤄왔다”고 화답했습니다.

한미 정상은 회담 직후 비무장지대(DMZ)의 오울렛 초소를 동반 방문해 현재 DMZ의 상황을 둘러보고 한미 군장병들을 격려하기도 했습니다.

로버트 에이브럼스 한미연합사령관 겸 유엔군사령관, 한국의 정경두 국방장관과 박한기 합동참모본부 의장 등 한미의 군 수뇌부가 양 정상을 수행해 한미동맹의 굳건함을 과시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개성공단과 관련된 언급을 하기도 했습니다.

이에 대해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양 정상이 개성공단과 관련한 문제를 논의한 자리가 아니었다”며 “군 관계자가 현장에서 눈앞에 보인 개성공단과 남북의 경계와 관련된 설명을 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