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폼페이오 내주 방북 취소…“비핵화 진전 부족”

워싱턴-이상민 lees@rfa.org
2018-08-24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트럼프 대통령은 24일 자신의 인터넷 사회관계망 트위터를 통해 폼페이오 장관에게 이번에 북한에 가지 말라고 요구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24일 자신의 인터넷 사회관계망 트위터를 통해 폼페이오 장관에게 이번에 북한에 가지 말라고 요구했다고 밝혔다.
AP Photo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다음 주로 예정됐던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4번째 북한 방문을 취소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24일 자신의 인터넷 사회관계망 트위터를 통해 폼페이오 장관에게 이번에 북한에 가지 말라고 요구했다고 밝혔습니다.

(I have asked Secretary of State Mike Pompeo not to go to North Korea, at this time.)

트럼프 대통령은 그 이유에 대해 현재 한반도 비핵화와 관련해 충분한 진전이 없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는 이어 미국 정부의 중국에 대한 강화된 무역 조치 때문에 중국이 예전과 달리 지금은 북한 비핵화 과정을 돕고 있지 않아 보인다고 덧붙였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가까운 장래에 북한 방문을 고대한다며 그 시점은 미국과 중국과의 무역 관련 문제가 해결된 후가 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습니다.

(Secretary Pompeo looks forward to going to North Korea in the near future, most likely after our Trading relationship with China is resolved.)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따뜻한 안부와 존경을 보내고 싶다며 곧 다시 만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

(In the meantime I would like to send my warmest regards and respect to Chairman Kim. I look forward to seeing him soon.)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전날인 23일 스티븐 비건 신임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와 함께 다음주 북한을 방문할 것이라고 발표한 바 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